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이번주도 주유소 기름값 하락…"다음주는 낙폭 둔화 또는 상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지난 16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유가 정보가 표시돼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이번 주 국내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의 주간 평균 판매 가격이 동반 하락세를 보였다.

2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6월 셋째 주(16∼20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는 직전 주 대비 L당 6.0원 하락한 1천648.7원으로, 7주 연속 하락했다.

지역별로 가격이 가장 높은 서울이 직전 주보다 2.5원 하락한 1천711.5원, 가격이 가장 낮은 대구는 3.8원 하락한 1천615.9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가장 저렴한 상표는 알뜰주유소로, L당 평균가는 1천629.8원이었다.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1천478.0원으로, 전주 대비 5.7원 내리며 8주 연속 하락했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여름철 여행 증가에 따른 석유 수요 증가 전망, 미국 물가 지표 둔화에 따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 등에 상승했다.

수입 원유가격 기준인 두바이유는 직전 주보다 2.2달러 오른 84.1달러였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2.3달러 오른 89.0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는 3.6달러 오른 100.7달러로 집계됐다.

국제유가 변동은 통상 2∼3주가량 차이를 두고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최근 1∼2주간 국제 휘발유 가격과 경유 가격이 오르고 있어 다음 주에는 국내 가격 하락세가 둔화하거나 상승세로 전환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ric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