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홍준표, 또 한동훈 직격 "문재인 사냥개, 얼치기 검사 출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홍준표 대구시장이 국민의힘 당대표 도전을 예고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문재인 사냥개 노릇 하던 얼치기 검사 출신"이라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내가 애라고 말하는 것은 나이를 기준으로 하는게 아니고 정치적 미성숙을 지칭 하는 것"이라며 "난장판 국회를 만들어 나라를 혼란으로 몰아 넣어 놓고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에 총선 참패 주범들이 두달도 안되서 또 무리를 지어 나서는 것은 정치적 미숙아를 넘어 이재명 대표 못지 않은 상식을 벗어난 뻔뻔함을 그대로 보여 주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국민과 당원들은 바보가 아니다"라며 "혹독한 심판을 당하고 퇴출될 것"이라고 했다. 한 전 위원장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문맥상 한 전 위원장을 겨냥한 것으로 읽힌다.

홍 시장은 "문재인 사냥개 노릇 하던 얼치기 검사출신이 더이상 우리당을 농락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며 "지명직은 어쩔수 없었지만 선출직은 불가하다"라고 했다.

한 전 위원장은 오는 23일 오후 국회에서 전당대회 출마 선언을 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프레시안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4월 총선 직후 직에서 사퇴한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