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윤석열 탄핵 청원" 15만 명 육박…이미 상임위 회부 요건 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윤석열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국회 국민동의청원에 동의한 사람들이 15만 명에 육박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일 국회 홈페이지에 '국민동의청원'에는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에 관한 청원'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촛불행동이 22일 전국집중 촛불대행진에서 국회청원운동 시작을 알린 후 하루만인 지난 23일 동의자가 5만 명을 돌파해 소관 상임위 회부가 결정된 바 있다.

이후에도 청원인이 몰리면서 24일 오전 7시 현재 14만 9509명을 기록했다.

청원인은 청원 취지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대한민국은 총체적인 위기에 처해있다. 대북전단 살포 비호, 9.19남북군사합의 파기 등 남북관계는 충돌 직전의 상황이다. 채해병 특검, 김건희 특검 등에 대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민주주의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 윤석열은 대통령의 권력을 본인과 김건희의 범죄를 덮기 위한 방탄용으로 행사하고 있다.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로 민생경제가 파탄 나고 국민들은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데도 윤석열은 민생예산을 삭감하고 부자들의 세금을 깎아주고 있다. 윤석열이 내놓는 고령화 대책, 저출산 대책도 한심하기 이를데 없다. 미국과 일본을 추종하는 사대매국 외교로 국익은 훼손되고 외교적 고립은 심화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경제, 안보, 외교, 민생, 민주 등 대한민국의 모든 분야가 총파산하고 있다. 이미 윤석열의 탄핵 사유는 차고 넘친다. 총선에서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윤석열은 국정기조를 전환할 의지가 없다. 대한민국을 위기로 몰아가고 반성할 줄 모르는 윤석열을 더 두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윤 대통령 탄핵 소추안 발의 이유와 관련해 △해병대 박정훈 수사단장에 대한 외압 행사: 군사법원법 위반 △명품 뇌물 수수, 주가조작, 서울-양평 고속도로 노선 조작: 윤석열-김건희 일가의 부정비리, 국정농단 △전쟁 위기 조장: 평화통일 의무 위반 △일본 강제징용 친일 해법 강행: 대법원 판결 부정 △후쿠시마 핵폐수 해양투기 방조: 국가와 국민의 생명 안전권 침해 등을 언급했다.

촛불행동은 "현재 동의청원 요건은 충족되었지만 청원 만료기간인 7월 20일까지 서명은 계속된다"고 밝혔다.

프레시안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북 포항시 블루밸리산단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에서 열린 제9차 지방시대위원회 회의 및 기회발전특구 투자협약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