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AV 배우 데뷔 권유 발언' 내보낸 노빠꾸탁재훈 측 "불찰, 사과드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시그니처 지원 소속사 "어떤 감정적 문제도 없어"라며 두둔하는 모양새
노컷뉴스

시그니처 지원. C9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턴 MC로 합류한 걸그룹 멤버에게 'AV 배우 데뷔'를 권유하는 발언을 그대로 내보내 성희롱이라는 비판을 받은 유튜브 콘텐츠 '노빠꾸탁재훈' 측이 사과했다.

'노빠꾸탁재훈' 제작진은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21일 밤 사과문을 올렸다. 제작진은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시청자분들에게 어떠한 변명도 없이 고개 숙여 사과 말씀드린다"라며 "전적으로 제작진의 불찰이며, 시청자분들이 우려하시는 바와 같이 새롭게 엠씨로 합류한 지원씨에 대한 배려가 없었음을 인정하여 이에 제작진은 지원씨 본인과 C9엔터테인먼트 관계자를 만나 진심 어린 사과를 전달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녹화 현장에서, 지원씨에게 질문한 내용이 잘못되었음을 인지하고 탁재훈씨는 만류하였으나 현장의 재미만을 위해 편집 과정에서 탁재훈씨의 의도가 드러나지 않게 편집이 된 점에 대해서도 탁재훈씨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부연했다.

제작진은 "노빠꾸의 콘셉트로 남성 시청자들을 타깃으로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프로그램을 제작해 왔으나, 과분한 사랑과 관심으로 채널이 성장함에 따라 저희의 불찰이 사회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심도 깊게 인지를 못 한 점 또한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알렸다.

또한 "이번 논란을 계기로 모든 제작진이 콘텐츠 제작 과정 전반에서 더욱 면밀히 신경 쓰도록 하고, 저희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께도 '노빠꾸 탁재훈'의 재미로써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AV 배우 데뷔 권유' 발언을 들은 시그니처(cignature) 지원 소속사 C9 엔터테인먼트도 같은 날 밤 공식 트위터(X)에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노빠꾸탁재훈' 시즌 3의 첫 편 '다나카 & 오구라 유나' 편이 공개된 지난 19일 지원과 긴 시간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고 우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원은 노빠꾸 방송의 콘셉트로써 촬영에 최선으로 임하고 어떠한 감정적인 문제도 없으며, 촬영 당시 탁재훈님과 신규진님은 해당 내용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이야기하였고 더불어 제작진 측으로부터편집본을 사전에 공유받았으나 노빠꾸 채널에서 본인의 역할에 충실하기 위해 방송 송출본에 대한 이견이 없음을 전달했다"라고 설명했다.

지원은 지난 19일 시즌 3로 돌아온 '노빠꾸탁재훈'에 인턴 MC로 합류했다. '다나카 & 오구라 유나' 편에서 탁재훈은 일본 유명 AV 배우 오구라 유나에게 지원이 일본에서 잘될 것 같냐고 질문했고, 오구라 유나는 "인기 많을 것 같다. 몸매가 좋으니까"라며 "꼭 데뷔해 달라"라고 말했다.

오구라 유나는 "진짜 톱(TOP) 톱(TOP) 배우가 될 수 있다. 진짜로. 내가 도와주겠다"라고 했고, 지원은 이미 한국에서 배우로 데뷔한 적이 있다며 해당 화제를 피해 가려 했다. 탁재훈은 "그거랑 다르다"라며 지원이 데뷔한 배우는 AV 배우와는 다르다는 점을 굳이 짚었고, 김경욱(다나카)은 오구라 유나가 지원의 '선배'라며 '센빠이'라고 동조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후, 농담을 가장해 당사자를 곤란하게 하는 경솔하고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질타가 쏟아졌다. 성인물에 출연하는 배우로 데뷔하라는 것은 성희롱이라는 지적이 쏟아지자, 21일 오후 현재 'AV 배우 데뷔 권유' 발언은 편집됐으나 프로그램 측에서 이와 관련해 사과하지 않아 빈축을 샀다.

노컷뉴스

19일 공개된 '노빠꾸탁재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사과문을 통해 '노빠꾸탁재훈' 측이 지원을 향한 배려가 없었고, 성희롱 논란 자체가 제작진의 불찰이라는 점을 밝혔으나, 오히려 지원의 소속사가 나서서 '문제없었다'라고 '노빠꾸탁재훈' 측을 두둔하며 해명하는 모양새가 됐다.

다음은 C9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 C9 엔터테인먼트가 21일 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C9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아티스트 지원이 새로운 엠씨로 합류한 "노빠꾸 탁재훈" 출연과 관련하여 안내드립니다.

당사는 지난 <다나카 & 오구라유나>편에서 발생한 논란과 관련하여 송출 당일 지원과 장시간에 걸쳐 해당 내용에 대한 진지한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지원은 노빠꾸 방송의 콘셉트로써 촬영에 최선으로 임하고 어떠한 감정적인 문제도 없으며, 촬영 당시 탁재훈 님과 신규진 님은 해당 내용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이야기하였고 더불어 제작진 측으로부터 편집본을 사전에 공유받았으나 노빠꾸 채널에서 본인의 역할에 충실하기 위해 방송 송출본에 대한 이견이 없음을 전달했습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노빠꾸 제작진과 충분히 소통을 하며 당사의 아티스트 지원이가 노빠꾸 탁재훈의 일원으로써 당당히 제 몫을 다하기를 고대하고 있습니다.

많은분들이 사랑해주시는 채널의 중책을 맡게된만큼
지원 역시 사랑받을 수 있도록 너그러운 마음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시그니처의 향후 활동에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