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이슈 시위와 파업

희귀병 딸 둔 엄마, 의사 파업에 삭발…모자 선물한 한총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증장애인 딸 母 김정애씨, 삭발 시위

한총리, 단국대병원 찾아 딸 퇴원 축하

세계일보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주 환우단체 간담회에 참석했던 김정애씨의 자녀 퇴원일인 21일 충청남도 천안시 단국대 병원을 방문해 환자를 위로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충남 천안시 단국대병원을 찾아 “의사들이 정부와 이야기하고 싶다면 나부터 반드시 달려나가겠다”며 희귀병 환자를 격려했다.

한 총리는 21일 병원을 방문해 코넬리아드랑게 증후군(성장 장애, 사지 기형, 특징적인 얼굴 모양, 다모증 등을 증상으로 하는 선천성 희소 질환) 환자인 박하은(23)씨와 박씨의 어머니 김정애(68)씨를 만나 “의대 증원에 대해 정부와 의료계가 생각이 많이 달라 바로 합의가 이뤄지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대화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씨는 세 자녀를 키우던 중 장애 아동 입양 신청을 통해 박씨를 갓난아기 때 입양해 24년간 키우고 있다. 충남 홍성군에서 돼지농장을 운영하는 김씨는 이번 의료계의 집단행동 와중에 막내딸의 상태가 나빠지면서 여러 차례 앰뷸런스를 타야 했다고 한다. 다행히 박씨는 상태가 호전되어 이날 퇴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계 파업에 반발한 김씨는 삭발과 피켓 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지난 13일에는 한 총리 주재로 열린 환자단체 간담회에 참석해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의사가 파업을 못 하도록 법을 만들어달라는 요청하기도 했다.

세계일보

한덕수 국무총리가 21일 충청남도 천안시 단국대 병원을 방문해 희귀성질환 환자와 가족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씨는 이날 한 총리의 방문에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서도 정부가 관심을 가져주어 감사하다”며 눈물을 글썽였고, “놓지 말고 노력해달라, 마지막까지 대화해달라”며 한 총리에 절을 했다.

이에 한 총리도 “일 있으면 언제든 전화 달라”며 “의료계 전체가 모이든, 몇 사람이 모이든, 전공의만 모이든, 의대생만 모이든, 교수님들이 모이든, 만나서 얘기해보자 하는 곳은 저희가 쫓아다닐 것”이라고 약속한 뒤 맞절을 했다.

한 총리는 박씨에게 원피스를, 김씨에게는 여름용 모자를 선물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7일부터 응급·중증·희귀 질환 등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시술을 중단한 서울대병원 교수들은 투표를 통해 닷새 만에 휴진 중단을 결정했다고 이날 오후 발표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