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재미로 보는 오늘의 운세] 6월 22일 (토요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6년생 대하기가 꺼려지는 상대가 있다.

84년생 백번 듣기보다는 한번 보는 것이 낫다.

72년생 일이 자신과 안맞으면 과감하게 바꿔라

60년생 오래도록 기울인 공로를 인정받는다.

48년생 사업자는 실리를 추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36년생 부동산 문제로 고심하면 조언을 구하라.



97년생 남의 가려운 곳을 찾아내어 긁어준다.

85년생 형식적으로 만나는 것은 피곤한 일이다.

73년생 사람으로 인한 실망감이 부담스럽다.

61년생 운동이나 취미에 관심을 갖는 운이다.

49년생 어디서 먼저 시작할 것인지 정하라.

37년생 엉킨 실타래를 풀려는 노력은 가상하다.



98년생 신 지식에 빨리 접하고 노력하자.

86년생 생소한 장소에 가는 일은 삼가라.

74년생 정확한 계산보다는 유연하게 대처하라.

62년생 전혀 생각지 못한 곳에서 도움을 받는다.

50년생 번민이 많으니 괴로움이 커진다.

38년생 사소한 일로 인해 웃고 우는 일이 잦다.

토끼

99년생 발전의 기세가 강해지는 날이다.

87년생 미안한 감정이 들면 먼저 화해해라.

75년생 좌절감을 느껴도 자포자기하지 마라.

63년생 단시일 내에 무엇을 이루는 것은 과욕이다.

51년생 어디서 시작할지 정한 후에 일을 시작하라.

39년생 고집이 황소라면 여러모로 피곤하다.



88년생 운세가 좋을 때는 계속 박차를 가하자.

76년생 경직된 사고를 버리고 인내심을 키워야 한다.

64년생 사소한 일로 평지풍파를 일으키지 말라.

52년생 바탕이 없으면 높은 곳으로 오르지 못한다.

40년생 사소한 다툼이나 신경전은 잊혀지기 마련.

28년생 정신적인 상처는 치유되기 힘든 법이다.



89년생 허술한 것은 야무지게 만들어라.

77년생 사회 생활에서 여유를 보이되 속은 감춰라.

65년생 내려갔다가 다시 올라가는 국면이다.

53년생 길고 짧은 것은 대보면 알 수 있다.

41년생 말하지 말고 상대의 생각을 들어라.

29년생 믿음이 강하면 신뢰를 안겨줄 수 있다.



90년생 부정적인 생각이 지배적이면 이끌려간다.

78년생 진실한 감정을 표현한다면 결과가 좋다.

66년생 눈앞의 이익에 신경쓰면 이익이 달아난다.

54년생 겉보기에 화려한 것은 실속이 없다.

42년생 사적인 일을 떠벌려 봤자 득 될 것이 없다.

30년생 건강으로 인한 잦은 싸움이 일어난다.



91년생 긴장감이 없으면 안주하고 싶어진다.

79년생 같은 것을 두고 의견이 상반된다.

67년생 유연하게 대처하는 능력이 필요한 시점.

55년생 일정 속도 앞서가면 좋은 기회를 잡는다.

43년생 단번에 처리하기 힘들면 조금씩 해결해라.

31년생 사업자는 한발 앞서가는 생각으로.

원숭이

92년생 가벼운 언쟁을 오래두면 손해가 많다.

80년생 불만족한 요소들이 자신을 위한 한가지 방편.

68년생 마음속에 있는 것을 겉으로 내뱉기 힘들다.

56년생 내게 필요 없는 것이 남에게는 소중하다.

44년생 필요할 때 찾으면 눈에 잘 띄지 않는다.

32년생 허영심을 버리고 지출을 줄여라.



93년생 투자나 매매 시에 반드시 조언을 구하라.

81년생 고집하지 말고 발 빠른 움직임을 보여라.

69년생 내면은 불안과 걱정을 안고 있는 듯하다.

57년생 부실한 부분을 보강하는 작업부터 완결하라.

45년생 자녀의 고민을 잘 챙겨주길 바란다.

33년생 잘 들어주는 것은 좋다.



94년생 장소와 분위기를 이성에게 맞추어라.

82년생 무리하면 벼랑으로 떨어지기 쉬우니 자제하라.

70년생 중책은 나보다 못한 사람에게 뺏길 수 있다.

58년생 십년을 알아도 못다 아는 것이 사람이다.

46년생 결정적인 기로에서 갈등하면 누가 되기 마련.

34년생 시간이 지나면 많은 것이 온다.

돼지

95년생 뭉치면 흥하고 흩어지면 망한다.

83년생 폼생폼사지만 실리를 추구하는 것이 좋다.

71년생 밑에서 올라오는 것을 누르기는 어렵다.

59년생 하나를 또 얻으려는 욕망은 과한 느낌이다.

47년생 몸과 마음이 하나로 합쳐진다.

35년생 한가지를 택해야 수월해진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