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이슈 인공위성과 우주탐사

싱싱한 ‘우주 오징어’ 왔어요…50광년 크기 ‘오징어 성운’ 포착 [우주를 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오징어 성운(Ou4). 사진=Alex Lind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우주 오징어’의 크기는 무려 50광년이다. 지난 17일자 NASA의 ‘오늘의 천체사진‘(APOD)에 게재되어 산소 원자가 내뿜는 선면한 푸른색으로 눈길을 끈 이 오징어 성운은 정식명칭이 Ou4로 불리는데, 그 크기가 태양계가 수백 개는 너끈히 들어갈 만한 공간이다.

이 신비한 오징어 모양의 우주 구름은 지구의 하늘에 보름달 2.5배 크기로 세페우스자리에 있다. 2011년 프랑스 천체 사진가 니콜라 우터스가 발견한 오징어 성운은 이중 이온화된 산소 원자에서 나오는 눈에 띄지 않는 푸른색을 방출하고 있다. 성운의 쌍극 형태는 죽어가는 태양 같은 별의 가스 장막인 행성상 성운임을 말해준다.

분명히 붉은 수소 방출 영역인 Sh2-129로 둘러싸여 있지만, 오징어 성운의 실제 거리와 성격은 파악하기가 어렵다. 그러나 한 조사에 따르면 Ou4는 실제로 약 2300광년 떨어진 Sh2-129 내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시나리오에 따르면, 이 우주 오징어는 성운의 중심에 보이는 뜨겁고 질량이 큰 세 별 체계 HR8119가 엄청나게 뿜어낸 물질의 결과물로 보인다.

이광식 과학 칼럼니스트 joand999@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