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게임 속 뉴진스 캐릭터로 ‘부적절한 게시물’…하이브·크래프톤 단속 나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크래프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 게임 ‘배틀그라운드’의 일부 이용자가 그룹 뉴진스의 게임 속 캐릭터를 이용해 부적절한 콘텐츠를 만들어 게임 제작사와 소속사가 단속에 나섰다.



배틀그라운드 제작사인 크래프톤은 지난 12일 뉴진스와 협업하여 뉴진스 구성원을 딴 게임 캐릭터, 의상, 아이템 등 배틀그라운드 게임 콘텐츠를 서비스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일부 이용자들이 뉴진스 캐릭터에 비키니나 짧은 바지 등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힌 사진·영상 등을 찍어 공유하고 성희롱성 글을 덧붙이며 논란이 됐다. 특히 뉴진스 구성원 중 2명은 미성년자여서 비판 목소리가 거셌다.



크래프톤과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는 20일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고 “최근 일부 이용자들이 뉴진스 캐릭터를 사용하여 부적절한 게시물을 제작하고 공유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근시일 내로 협업 취지에 맞지 않는 착용 아이템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올라온 성희롱성 게시물은 삭제하기로 했으며, 일부 이용자의 커뮤니티 활동도 제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두 회사는 “게임 심의 등급(15세 이용가)에 따라 게임 속 의상이 무대 의상 수준을 벗어나지 않는다는 사전 협의를 바탕으로 이번 협업을 진행했지만, 일부 이용자들의 부적절한 이용으로 취지를 저해할 가능성을 충분히 예상하지 못한 부족함이 있었다”며 팬들에게 사과했다.



앞서 크래프톤은 뉴진스 게임 콘텐츠로 내놓은 확률형 아이템의 당첨 확률 고지를 잘못해 이용자들의 항의를 받기도 했다.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오직 한겨레에서 볼 수 있는 보석같은 기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