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전현희 “이재명은 민주당의 아버지, 믿음의 또 다른 표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전현희(재선·서울 중성동갑) 의원은 “이재명 대표는 민주당의 아버지”라는 강민구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 “민주당의 가장 유일한 구심점에 대한 믿음의 표현”이라고 평가했다.

전 의원은 20일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정부·여당과 검찰의 탄압을 받고, 재판도 받는 상황에서도 이번 총선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이끌었다”며 “이 대표에 대한 지지자들과 당원들의 지지가 그 어느 때보다 높고 신뢰와 기대가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로서는 민주당의 가장 유일의 구심점이기 때문에 그에 대한 믿음의 또 다른 표현이지 않을까”라고 했다.

여권에서 비판하는 것에 대해선 “오히려 이런 당내의 표현을 가지고 오세훈 시장이나 여당 정치인들이 ‘이재명 대표 정치 그만둬라’ ‘이참에 한번 (정쟁으로) 삼아보자. 기회다.’ 이렇게 하는 듯한 반응이 오히려 눈에 띄고 쓴웃음이 나온다”고 했다.

논란이 된 발언은 강 최고위원이 최고위원으로 지명된 후 처음 참석한 최고위에서 나왔다. 강 최고위원은 “민주당의 아버지는 이재명 대표”라며 “집안의 큰 어른으로서 이재명 대표께서는 총선 직후부터 영남 민주당의 발전과 전진에 계속 관심을 가져주셨다”고 했다. 그러자 국민의힘에선 “민주당은 일극체제로 움직이는 북한을 연상케 한다”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이 지금의 민주당을 보면 어떻게 생각할지 반추해보라”는 비판이 나왔다. 논란이 커지자 강 최고위원은 “영남 남인의 예법”이라고 반박했다.

[주희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