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선감학원 피해자에 '국가 배상' 첫 판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랑아 교화' 명목으로 일제강점기부터 약 40년간 경기 안산시의 섬 선감도에 아동들을 강제 수용했던 선감학원 피해자들에게 국가가 배상하라는 첫 판결이 나왔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피해자 13명이 낸 소송에서, 국가와 경기도가 함께 1년 수용에 5천만 원을 기준으로 총 21억여 원을 배상하라고 선고했습니다.

한성희 기자 chef@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