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푸틴이 김정은에 선물한 '11억짜리' 그 차···'번호판 숫자' 혹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러시아제 리무진 아우루스를 선물했다.

19일(현지시각) 러시아 타스 통신은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보좌관이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아우루스를 포함한 차(茶) 세트, 한 해군 장성의 단검 등을 전했으며 푸틴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다양한 예술품을 선물로 받았다고 전했다.

아우루스는 러시아제 최고급 리무진으로, 푸틴 대통령은 지난 2월에도 김 위원장에게 이 자동차를 선물한 바 있다.

이날 두 사람은 김 위원장은 금수산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아우루스를 번갈아 운전하며 친밀감을 높였다. 외신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푸틴 대통령이 먼저 김 위원장을 옆에 태운 채 운전대를 잡은 뒤 영빈관 인근을 주행했다.

이후 차에서 내려 양측 통역관만 대동한 채 장미로 둘러싸인 정원을 산책했다. 산책을 마친 뒤에는 김 위원장이 운전대를 잡았고 푸틴 대통령이 그 옆에 앉은 채 영빈관으로 돌아갔다.

해당 아우루스의 번호판의 의미도 주목받고 있다.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두 번째로 선물한 아우루스 번호판에는 '7 27 1953'로 북한에서 전승절로 선전하며 기념하는 날인 6·25전쟁 정전 협정을 맺은 1953년 7월 23일을 뜻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로 불리는 아우루스는 러시아 최초 고급 자동차 브랜드로 외국 정상의 의전용 차량 등으로 쓰인다. 아우루스 세나트 모델은 옵션에 따라 러시아 현지에서 4000만~8000만루블(약 5억~11억원)에 판매된다.

김 위원장에게 자동차를 선물하는 것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위반이다. 대북 이전이 금지된 사치품에 해당하는 것은 물론 운송수단의 직간접적인 대북 공급·판매·이전도 2017년 12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결의 2397호에 따라 금지돼 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북한을 방문해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했으며, 두 사람은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에도 서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21시간 동안의 북한 국빈 방문 일정을 마치고 20일 베트남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윤정 기자 yjna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