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장사 망하게…” 대구 ‘갑질 공무원’ 논란에 홍준표 대답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홍준표 대구시장.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식당 바닥에 맥주를 쏟아버리고는 이를 치우던 사장에게 “기분 나쁘다”며 적반하장 태도를 보인 대구 중구청 ‘갑질 공무원’ 논란과 관련해 홍준표 대구시장이 입을 열었다.

20일 홍 시장의 온라인 소통 플랫폼인 ‘청년의 꿈’에는 ‘대구 치킨집 갑질사건. 통합대구시가 만들어지고 지방선거에 맞춰 통합시 시장을 선출하게 됐는데 무슨 추태란 말인가’라는 제목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는 “한 구의 공무원이 저지른 일이라 해도 시장님께서 일신한 대구시 면모를 떨어뜨린, 대구 관계의 이미지를 실추시킨 큰 죄과임이 분명해 보인다”면서 “통합대구시란 위업을 이룩하시며 대구굴기를 이뤄낸 시장님께도 그렇고, 대구와 대구인들에도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홍 시장은 이 글에 직접 답변을 달았다. 그는 “중구청장이 적절한 처분을 할 것”이라고만 짧게 답했다. 해당 사안에 대해 시 차원의 대응은 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동아일보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최근 한 자영업자 온라인커뮤니티에 한 치킨 가게 사장 A 씨가 ‘마음이 힘드네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대구 중구청 공무원의 갑질을 폭로하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 공분이 일었다.

현재 아내와 단둘이서 매장을 운영 중이라고 밝힌 A 씨는 해당 글을 통해 최근 마감 직전 시간에 40~50대 남성 4명이 손님으로 찾아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미 약간 술을 마신 상태였고, 매장 홀 마감시간이 많이 남지 않아 이용이 힘들다고 안내를 드렸지만 딱 30분만 먹고 가겠다고 해서 경기도 어려운데 한 팀이라도 더 받아보자는 생각에 손님을 받았다”고 했다.

이 손님들은 치킨과 술을 주문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테이블 밑이 맥주로 흥건하게 젖어있었다. 당시 매장에 있던 A 씨 아내는 배달기사들이 다니는 매장 통로에 맥주가 쏟아진 것을 보고 사고가 우려돼 “물을 흘리셨나요?”라고 물어봤으나, 그중 1명은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고 답했고 일행은 서로 “왜 그랬냐. 네가 그런 거 아니냐”며 대수롭지 않게 장난을 쳤다.

동아일보

영상=온라인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A 씨의 아내는 키친타월로 바닥을 청소하기 시작했고, 남성들은 A 씨 아내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계산을 하고 곧바로 가게를 나갔다. 이들이 나가고 A 씨 아내가 바닥을 청소하고 있는데 이 손님들이 다시 돌아왔다.

나갔던 남성들은 다시 돌아와 바닥 청소를 하고 있던 A 씨 아내를 향해 소리를 지르고 삿대질을 해가며 “바닥 치우는 게 뭐 그리 대수냐”, “돈 주고 사 먹는데 우리가 바닥에 오줌을 쌌냐? 맥주 흘릴 수도 있지 먹튀를 했나?”, “이런 식으로 장사하면 부자되겠다” 등 조롱을 했다.

A 씨는 “주방에서 치킨을 튀기다가 고함지르는 소리가 들려서 놀라서 홀로 갔는데, 남자분들이 아내에게 소리 지르고 협박하고 있는데 순간 너무 화가 나서 아무 말도 못 했다. 사람이 너무 황당하고 화가 나니 입이 안 떨어지더라”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들은 A 씨를 향해서도 “당신이 사장이냐. 무조건 죄송하다고 고개 숙여야 하는 거 아니냐”, “나 여기 구청 직원인데 동네 모르는 사람 없다. 내가 이런 가게는 처음 본다. SNS에 가게 상호 올려서 바로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 등의 으름장을 놨다. A 씨는 “터무니없는 협박에 무서웠지만 순간 겁이 나서 아무 말도 못 했다”고 속상해했다.

동아일보

사진=대구 중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CCTV를 돌려보자 손님 중 한 남성이 반복적으로 술을 바닥에 붓고 있는 장면이 담겼다. A 씨가 첨부한 CCTV 영상을 보면 단순히 술을 흘린 것이 아니라 일부러 버리는 듯한 행동이 목격된다.

A 씨는 “맥주를 바닥에 일부러 붓고 아내에게 2명이 욕설과 협박을 하는 장면을 보니 그 순간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저 자신이 너무 초라하고 아내에게 큰 상처를 준 것 같아서 너무 마음이 힘들다”며 “그날 이후로 잠을 이루기 힘들고 부인은 가게에 못 나오겠다고 하더라”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끝으로 A 씨는 “어디 가서 하소연할 곳도 없고, 지난해 말 결혼해서 이제 신혼부부인데 한 줄기 희망조차 안 보인다. 너무 속상하고 무서워서 하소연해 본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대구 중구청은 18일 구청 홈페이지에 구청장 명의로 ‘정중히 사과드립니다’라는 사과문을 게시했다. 대구 중구는 사과문을 통해 “이번에 물의를 일으킨 중구청 직원의 맥주 사건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해당 업체 사장님과 주민 여러분, 그리고 이번 사건을 접하신 많은 분께 사과 말씀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분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그 결과에 따른 모든 행정적 조치를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대구 중구청은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해당 공무원에 대한 징계 등 관련 행정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