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이국종 "의대생 늘린다고 소아과 하겠나"… 의대 증원 첫 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일 대전서 강연하며 입 열어
"이미 한국 필수의료 초토화 상태"
"도제식 교육…많은 수 양성 못 해"
한국일보

이국종(앞줄 왼쪽) 국군대전병원장이 2월 15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대전시 유성구 국군대전병원에서 아덴만 작전 관련 사진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국종 국군대전병원장이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가 필수의료 의사 확보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병원장이 의대 증원 관련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스1에 따르면, 이 병원장은 19일 대전 유성구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열린 '명강연 콘서트'에 참석해 "현재 의료계는 벌집이 터졌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필수의료과가 망한다는 말은 내가 의대생이던 30~40년 전부터 나왔다"며 "이는 정부 정책의 실패"라고 주장했다.

이 병원장은 "정권이 달라지면 의료 정책도 달라진다. 지금 의사가 부족하다고 하는데 내가 전문의를 취득한 1999년에는 의사가 너무 많아 해외로 수출해야 한다고 했다"면서 "얼마 전까지는 미용으로 의료관광을 육성한다더니 이제는 필수의료를 살려야 한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 한국 필수의료는 초토화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한국일보

대한의사협회가 의대 증원과 관련해 의료개혁을 규탄하며 집단 휴진에 나선 18일 오전 충북 청주시 충북대학교병원에서 환자들이 진료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미국 등 해외와 비교하며 우리나라의 필수의료 붕괴를 꼬집었다. 이 병원장은 "해외에서 한국 같은 '응급실 뺑뺑이'는 상상도 할 수 없다"면서 "미국은 환자가 병원에 도착하기도 전에 의사와 간호사가 대기하고 있는데, 이런 시스템을 20년 전부터 갖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이 연간 1,800번의 닥터헬기를 띄운다면 한국은 미군 헬기까지 동원해도 출동 횟수가 300번이 안 된다. 이런 게 필수의료이고, 이런 시스템부터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대 정원 확대에 대해선 "의사는 강의식이 아니라 선후배 간 일대일 도제식으로 교육하기 때문에 함부로 많은 수를 양성할 수 없다"고 경계했다. 이 병원장은 "30년 전과 비교해 소아과 전문의는 3배가 늘었고 신생아는 4분의 1 수준으로 줄었지만, 정작 부모들은 병원이 없어 '오픈런'을 한다"며 "그 많던 전문의가 어디로 갔겠나. 이런 상황에서 의대생 200만 명 늘린다고 해 소아과를 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 병원장은 "앞으로 전문의가 배출되지 않아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의료계가) 몇 달째 머리를 맞대고 있지만 답이 나오지 않는다"면서도 "하지만 (현 상황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병원장은 2011년 '아덴만 여명 작전' 당시 총상을 입은 석해균 삼호주얼리호 선장을 성공적으로 치료하는 등 중증 외상 분야에서 자타공인 최고 실력자로 꼽힌다. 지난해 12월 10여 년간 몸담았던 아주대병원을 떠나 국군대전병원장에 취임했다.

김소희 기자 kims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