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이슈 끝나지 않은 신분제의 유습 '갑질'

"장사 망하게 해줘?"...홍준표, 대구 공무원 갑질에 입 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준표 시장 "중구청장이 적절한 처분할 것"

중구청 "이유 막론하고 철저한 조사 진행"

세계일보

홍준표 대구시장이 5월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2024 새미준 정기세미나에서 ‘선진대국 시대로 가자’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 중구의 한 치킨집에서 구청 공무원이 ‘갑질’을 해 공분을 산 것과 관련해 홍준표 대구시장이 입장을 밝혔다.

19일 홍 시장의 온라인 소통 채널 ‘청년의 꿈’에 대구 공무원의 ‘치킨집 갑질’ 사건을 비판하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무슨 추태란 말인가. 한 구의 공무원이 저지른 일이라 해도 시장님께서 일신한 대구시 면모를 떨어뜨린, 대구 이미지를 실추시킨 큰 죄임이 분명해 보인다”며 엄정 조치를 요구했다.

이에 홍 시장은 “중구청장이 적절한 처분을 할 것”이라고 간결하게 답하며 시 차원의 대응은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처럼 해당 논란에 대해 대구시가 감사 요청을 거부하자, 중구청은 자체 감사를 진행 중이다.

세계일보

대구의 한 치킨집 바닥에 일부러 맥주를 쏟고 소란을 피운 손님들. '아프니까 사장이다' 카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1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대구 중구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A씨가 손님들의 갑질을 폭로하는 글을 게재했다.

A씨는 글에서 지난 7일 가게 마감 전 방문한 손님들이 가게 바닥에 일부러 맥주를 쏟고 A씨 아내에게 “내가 돈 주고 사 먹는데, 바닥에 오줌을 쌌냐?”, “이런 식으로 장사하면 부자 되겠다”등 막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손님 일행이 바닥에 맥주를 일부러 쏟은 뒤 “나 여기 구청 직원인데 동네 모르는 사람 없다”며 “내가 이런 가게는 처음 본다. 바로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 일이 공론화되자, 중구청은 진상조사에 나서 실제로 당시 맥주를 쏟은 공무원 포함 일행 4명 모두 구청 직원이라는 것을 파악하고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구청은 18일 구청 홈페이지에 구청장 명의로 ‘정중히 사과드립니다’라는 사과문을 게시하며 “이번에 물의를 일으킨 중구청 직원의 맥주 사건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해당 업체 사장님과 주민 여러분, 그리고 이번 사건을 접하신 많은 분께 사과 말씀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분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그 결과에 따른 모든 행정적 조치를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지수 온라인 뉴스 기자 jisu@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