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박세리 부친 입 열었다…“내가 아빠니까 나설 수 있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준철씨 “도장 몰래 안 만들어” vs 희망재단 측 “어떤 직책도 안 맡아”

세계일보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부친 고소와 관련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골프선수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씨는 사문서위조 혐의로 최근 검찰에 송치된 데 대해 “내가 아버지니까 나설 수 있는 거 아닌가 생각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19일 MBC 등에 따르면 박씨는 박세리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 명의 도장을 도용한 것을 두고 “재단의 도장을 위조하지 않았으며 사업 시공사 측의 요청에 따라 동의만 해준 것”이라며 “박세리가 있어야 얘들(시공사)이 대화할 때 새만금이 (사업을) 인정해주지 않겠냐는 생각에 (도장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도장을 몰래 제작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몰래 만든 게 아니다. 재단 설립 전 세리인터내셔널 회장 시절 만든 도장을 사용한 것”이라고 부인했다. 이에 박세리희망재단 측은 “박씨는 재단에서 어떤 역할이나 직책도 맡은 바가 없다”고 반박했다.

박씨는 지난해 한 시공사로부터 전북 새만금 국제골프학교 설립 사업 참여 제안을 받은 뒤 사업참가의향서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박세리희망재단 도장과 문서를 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세리희망재단은 지난해 9월 부친 박씨를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최근 이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박세리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먼저 사건의 심각성을 (재단에) 말씀드렸다. 제가 먼저 (고소하는 것이) 맞는다는 의견을 내놨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우리 재단은 앞으로 우리나라를 이끌 미래 인재들을 찾아내고 도와야 하는 단체”라며 “이런 개인적인 문제로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박세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앞으로 더 단단하게 나아갈 수 있는 계기로 삼아 또다른 도전과 꿈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확신한다. 나를 걱정해 주시는 모든 분들을 위해 다시 한 번 용기를 낸다. 감사하다”며 기자회견 후 심경을 전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