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2시간 자리 비워 커피 컵 치웠더니…"부모 없냐" 막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부산의 한 카페에서 2시간 동안 자리를 비운 손님들의 잔을 치웠다가 폭언을 들은 사연이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JTBC '뉴스들어가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황소정 인턴 기자 = 부산의 한 카페에서 2시간 동안 자리를 비운 손님들의 잔을 치웠다가 폭언을 들은 사연이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8일 JTBC 유튜브 라이브 방송 '뉴스들어가혁'에는 부산에서 카페를 5년째 운영하는 A씨의 사연이 소개됐다.

A씨에 따르면 손님들은 커피를 마시고 2시간 동안 자리를 비웠다. 직원은 손님들이 가셨다고 생각해 커피잔을 다 치웠다. 이후 다시 돌아온 손님들은 계산대로 와 "커피가 남아 있는데 우리 컵 왜 치웠냐"면서 따지기 시작했다.

A씨는 "손님들이 '우리 컵 어디 갔어? 어디 갔어?' 했을 때 너무 바빠 못 들은 척했는데, 출근한 지 3일째 된 직원에게 '저 계집애, 저거 대답 안 하네'라고 했다"며 "또 다른 손님은 '야! 이리 와봐, 야 계집애 이리 와봐'라고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A씨가 "고객님 너무 안 오셔서 치웠다"고 말하자, 손님들은 "내가 너한테 언제 나간다고 말하고 나갔냐. 다시 올 수도 있는 거 아니냐"고 언성을 높였다.

그러면서 "내가 여기 아는 형님이랑 형수님 여기 다 단골인데 나를 모르냐"고 따졌고, 심지어 "너희는 부모가 없냐. 내가 너희 부모 나이는 되지 않냐"라는 말까지 내뱉었다.

그들은 A씨에게 "그래서 뭐 해줄 건데"라며 보상을 요구했지만, A씨는 "뭘 해드려야 하냐"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A씨는 "'저희가 마음대로 버렸으니까 새로 해드릴게요'라고 해버리면 제가 자리를 비운 날 똑같은 일이 일어났을 때 직원들에게 '너희 사장은 해주던데 왜 너는 안 해 주냐' '저기 커피숍 사장은 해주던데 너희들은 왜 안 해 주냐'라는 말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손님들의 요구를 받아줄 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A씨는 "일주일에 한두 번 있는 사례"라면서 "더 심한 일이 있으면 있지 아예 없지는 않다"고 털어놨다.

A씨는 "아메리카노가 1500원인 매장인데, '1인 1음료'를 안내하면 진동벨을 집어던지고 가시는 분들도 있다"고 토로했다.

이 외에도 A씨는 현금이나 카드를 툭 집어던지면서 반말로 주문하는 손님, 메뉴를 다 만들었는데 바꿔 달라고 하는 손님, 주문 순서대로 음료가 나오는데 자기 바쁘다고 먼저 만들어 달라고 하는 손님, 화장실에서 몰래 흡연하는 손님 등 이른바 '진상 손님'들을 나열하며 하소연했다.

반면 늘 고마워하며 공손하게 인사하는 손님들도 있다. A씨는 "저희가 1500원짜리를 팔지만 오고 가실 때마다 90도로 인사하고 가거나 항상 '잘 마시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는 분들도 있다"며 "정말 별거 아닌 건데 그런 손님이 오면 너무 좋다"고 말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상 고객은 안 오는 게 정신 건강이나 매출에 더 도움이 된다" "곱게 늙어야지 부끄러운 줄 모른다" "양해를 구한다고 해도 2시간이면 양심 없다" "영업 방해로 신고해라" "나이값 좀 해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ngs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