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해병대원 사건 이첩 당일…尹, 이종섭 통화 직후 임기훈에 전화(종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정훈 보직 해임날…윤 대통령, 신범철·임기훈과 통화

임기훈·이시원·유재원 수차례 연락…대통령실과도 소통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해병대 2사단을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한 후 파이팅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2.1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밝음 김기성 기자 = '순직 해병대원 수사 외압'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8월2일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과 임기훈 전 대통령실 국방비서관에게 전화를 걸어 통화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지난해 8월2일은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이 경찰에 수사 기록을 이첩하고 이를 국방부가 다시 회수한 날이다. 윤 대통령과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이 3차례 통화하고 박 전 수사단장이 보직 해임된 날이기도 하다.

이날 뉴스1 취재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해 8월2일 오후 1시 25분 임 전 비서관에게 개인 휴대전화로 전화를 걸어 4분 51초 동안 통화했다. 오후 4시 21분에는 신 전 차관에게 전화해 10초간 통화했다.

이날은 윤 대통령이 이 전 장관과 낮 12시부터 오후 1시까지 세 차례 통화한 날이다. 윤 대통령은 이 전 장관과 세번째 통화를 하고 약 27분 뒤에 임 전 비서관에게 전화를 걸었다.

앞서 이 전 장관은 박 전 수사단장에게 이첩 보류를 지시했지만, 박 전 수사단장은 지시를 어기고 8월2일 오전 경북경찰청에 수사 기록을 이첩했다. 이후 윤 대통령과 이 전 장관이 3차례 통화하는 사이 박 전 수사단장은 보직해임 통보를 받았다.

국방부 검찰단은 같은날 오후 박 전 수사단장을 항명 혐의로 입건하고 경북경찰청에서 조사 기록을 회수했다. 당시 조사 기록에는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등에 과실치사 혐의가 있다고 판단했지만, 최종 보고서에는 임 전 사단장 등이 주요 혐의자에서 제외됐다.

신 전 차관은 윤 대통령 전화를 받기 직전인 오후 4시16분과 19분 이시원 전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의 전화를 받아 각각 1분18초, 1분 동안 통화하기도 했다.

같은 날 임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도 수차례 통화와 문자를 주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임 전 비서관은 이 전 비서관에게 낮 12시14분에 전화를 걸어 44초 동안 통화했고, 15분 뒤 다시 36초간 통화했다. 12시32분 이 전 비서관이 임 전 비서관에게 문자를 보내자 7분 뒤 임 전 비서관이 답장을 보내기도 했다. 이후 이 전 비서관은 12시48분과 1시21분에도 임 전 비서관에게 전화해 각각 1분47초, 40초 동안 통화했다.

임 전 비서관은 유 관리관에게도 같은날 오후 1시42분 전화를 걸어 2분12초간 통화했다. 유 관리관은 임 전 비서관에게 전화를 받은 무렵 이 전 비서관에게도 문자를 보냈다. 유 관리관이 경북경찰청에 사건 기록 회수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시점이다.

이 전 비서관은 임 전 비서관에게 오후 3시1분에 전화해 1분6초 가량 통화했고, 3시17분에는 임 전 비서관이 이 전 비서관에게 다시 전화해 54초 동안 통화했다. 이 전 비서관은 3시40분에 임 전 비서관에게 또다시 전화해 1분37초 가량 대화했다.

오후 4시45분쯤 이 전 비서관은 유 관리관의 문자를 받고 40초 만에 답장을 보낸다. 답장을 받은 유 관리관은 이 전 비서관에게 전화해 2분 46초 동안 통화했다.

이후 이 전 비서관은 오후 5시20분에 다시 임 전 비서관과 1분28초 동안 통화했고, 임 전 비서관은 8분 뒤인 오후 5시29분 이 전 비서관에게 전화해 1분36초간 통화했다.

이후 국방부 검찰단이 박 전 수사단장을 입건하고 조사 기록을 회수했다. 유 관리관은 김동혁 국방부 검찰단장에게도 오후 2시44분에 전화해 8초 가량 통화했다. 오후 7시26분에는 문자를 주고 받았다.

유 관리관은 이튿날인 8월3일에도 이들과 연락을 이어갔다. 오후 5시11분 김 단장에게 전화를 걸어 2분1초간 대화하고, 5시54분에는 이 전 비서관에게 문자를 보냈다. 5시55분에는 이 전 비서관에게서 전화가 걸려와 6분41초 동안 통화했다.

오후 6시2분에는 임 전 비서관과 5분26초 동안 통화했고, 6시36분에는 대통령실 법률비서관실 소속 고 모 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 6분26초 동안 대화를 나눴다. 이후 마지막으로 6시47분 김 단장과 다시 2분27초 동안 통화했다.

8월3일은 박 전 수사단장이 압수수색을 당한 날이다.

bright@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