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신한자산운용, 'SOL 미국 테크 TOP10', 순자산 500억원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한자산운용 'SOL 미국 테크 TOP10' ETF의 순자산이 500억원을 돌파했다. 연금투자자 등 개인투자자 중심의 매수세가 급격히 증가하면서다.

신한자산운용은 17일 한국거래소 기준 해당 상품 순자산 규모가 300억을 넘어선 지 3일만에 200억원이 몰렸다고 19일 밝혔다. 'SOL 미국 테크 TOP10' 상장지수펀드(ETF)는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주식 중 테크 관련 시가총액 상위 10개 기업에 분산 투자하는 상품이다. 구성종목은 국내 투자자에게 익숙한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알파벳(구글), 아마존, 메타, 브로드컴 등 온디바이스인공지능(AI) 대표기업이 모두 포함돼 있다.

상위 1, 2위 종목인 애플과 엔비디아가 ETF 상장 이후 각각 12.64%, 37.32% 상승한 가운데 최근 AI 대표 수혜주로 급부상하는 브로드컴이 일주일 새 약 27% 상승해 SOL 미국 테크 TOP10 ETF 수익률에 기여했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엔비디아의 대체주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는 브로드컴과 같이 미국의 주요 빅테크 기업은 미래 산업의 핵심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어 각각의 성장 모멘텀을 주목해야 한다" 며 "SOL 미국 테크TOP10은 동일 유형의 미국 빅테크 투자 ETF 대비 최대 10분의 1 수준의 총보수(연 0.05%)로 장기 적립식 투자에 최적화된 상품"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