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국민의힘, '당심 80%·민심 20%' 전대룰 확정… 전국위원회서 의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19일 '당원투표(당심) 80%·국민 여론조사(민심) 20%'의 전당대회 룰을 확정했다. 이로써 차기 당대표 선출 규정은 현행 '당원투표 100%'에서 민심이 일부 반영되는 형태로 바뀌게 됐다.

당 전국위원회는 이날 오후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당헌 개정안'을 상정해 전국위원 854명을 대상으로 ARS 투표를 진행했다.

ARS 투표 결과 521명(투표율 61.01%)이 투표에 참여했고, 이중 481명(92.32%)이 찬성을 하면서 안건이 원안대로 의결됐다.

이로써 지난해 3·8 전당대회를 치르기 전 만들어진 당원투표 100% 규정은 1년여 만에 바뀌게 됐다.

국민의힘은 "당헌 개정은 민심에 더 부응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는 취지"라며 "국민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 국민의 의견을 더 경청하는 국민의힘이 되겠다"고 전했다.

이헌승 전국위 의장도 투표 개시 전 모두발언에서 "이번 당헌당규 개정이 다시금 국민께 다가가는 정당으로 가는 출발점"이라며 "정치의 기본은 민심을 받드는 것부터 시작한다. 하지만 지난 총선에서 국민들은 국민의힘에 옐로카드를 드셨고, 만약 국민의힘이 변하지 않는다면 레드카드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당무 운영의 안정적 환경을 만드는 승계 조항을 포함하자는 여러 안도 있었으나, 시간적 한계로 심도 있는 논의를 못 하고 그대로 끝난 것이 아쉬움이 남는다"면서 "전당대회 흥행을 위해 모두의 노력에 반하는 일이 없도록 우리는 매사 조심하고 신중을 기해 성공적인 전당대회가 되도록 할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힘은 오는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전당대회 후보자를 접수한다. 전당대회는 내달 23일 예정이며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5일 뒤인 28일 결선을 치른다.

유력 당권주자로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꼽히며 나경원·윤상현·김재섭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출마를 고심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