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19층 이하는 생선 구워 먹지 마라" 아파트에 붙은 항의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한 아파트의 입주민이 다른 입주민을 향해 "집 안에서 생선을 구워 먹지 말라"고 요구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아이뉴스24

한 아파트의 입주민이 다른 입주민을 향해 "집 안에서 생선을 구워 먹지 말라"고 요구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8일 JTBC '사건반장'은 서울 관악구의 한 구축 아파트에 황당한 게시물이 붙은 사연을 보도했다.

해당 아파트에 거주한다는 제보자 A씨는 지난 14일 아파트 승강기에 '생선튀김이나 구이를 해 먹지 말아달라'는 내용의 게시글이 붙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한 입주민이 붙인 것으로 추정되는 게시글에는 "어느 집인지 모르지만 19층 이하 제발 생선을 집에서 기름으로 튀기거나 구워서 먹지 말아 주세요. 생선 기름 냄새가 위층으로 올라와 역겨워 구역질 나요"라고 적혀있었다.

A씨는 "(아파트가) 1990년대 후반에 지어진 집이라 오래되기도 했고 어르신이 많이 거주한다. 요즘은 신혼부부나 젊은 사람도 거주하는데 어떤 젊은 입주자가 붙여놓은 거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담배를 피운 것도 아니고, 많은 사람이 모여 사는 곳에서 음식 냄새가 난 건데 '역겹다' '구역질 난다' 등 격한 표현을 하며 글을 써 붙인 건 선을 넘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아이뉴스24

한 아파트의 입주민이 다른 입주민을 향해 "집 안에서 생선을 구워 먹지 말라"고 요구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사진은 아파트 승강기에 붙은 안내문. [사진=JTBC '사건반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게시물은 발견 즉시 관리사무소에서 떼어냈지만, 다음 날 또 붙여져 있었다고 한다.

이 사연을 접한 박상희 심리학 교수는 "생선구이는 가정 식단에 있어서 좋은 메뉴 중 하나다. 먹지 말라는 건 무례한 요구라고 생각한다. 담배 연기나 페인트 냄새 아니면 관여하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또 양지열 변호사는 "생선을 집에서 수십 마리 튀긴 게 아닌 한은 문제가 없다. 민법에도 참아야 할 정도의 한계는 감내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고 말했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