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한중, 푸틴 방북 온도차..“불법 군사협력” vs “평화 기여하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중 외교안보대화, 9년만 개최
푸틴 방북 겹쳐 견제할지 주목됐지만
尹정부 '불법적 군사협력' 규탄 반면
中 "북러 교류, 평화·안정 기여 바라"
앞서 中 외교부·관영매체 '환영' 입장
강제북송 중단 요청도 원론적 입장만
다만 고위급 교류 활성화는 뜻 모아


파이낸셜뉴스

김홍균 외교부 1차관과 쑨웨이둥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18일 서울에서 9년 만에 한중 외교안보대화를 개최했다. /사진=외교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23년 9월13일 러시아 동부 블라고베셴스크에서 약 200㎞ 떨어진 치올코프스키시 외곽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국과 중국은 18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24년만 북한 방문을 두고 시각차를 드러냈다. 9년만에 서울에서 열린 한중 외교안보대화에서다.

우리 측 김홍균 외교부 1차관, 중국 측 쑨웨이둥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각기 이끄는 한중 대표단은 이날 서울에서 한중 외교안보대화를 개최했다. 이는 지난달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총리의 양자회담에서 양국의 여러 고위급 협의체 재개에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양측은 업무만찬까지 이어가며 마라톤 논의를 했다.

같은 날 푸틴 대통령이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비공개 대화에 나선 만큼, 한중 차원에서 견제구를 날릴지 관심이 쏠렸다. 특히 푸틴 대통령이 유리 보리소프 로스코스모스(연방우주공사) 사장을 동행해 군사정찰위성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이전 의지를 내비쳐서다.

중국 측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지만, 북러 군사협력을 두고 한중은 온도차를 보였다.

외교부에 따르면 우리 측은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오물풍선 살포, GPS 전파 교란 등 일련의 도발에 더해 푸틴 대통령 방북으로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는 불법적 군사협력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외교부는 “푸틴 방북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저해하고 러북간 불법적 군사협력의 강화로 이어져선 안 될 것이라는 단호한 입장을 표명했다”며 “러북간 군사협력 강화에 따른 한반도 긴장 조성은 중국의 이익에도 반하는 만큼, 중측이 한반도 평화·안정과 비핵화를 위해 건설적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에 중국 측은 “중국의 대(對) 한반도 정책에 변함이 없다.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면서도 “러북 간 교류가 역내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푸틴 방북에 따른 북러 군사협력 강화의 불법성을 강조하며 규탄한 반면, 중국 측에선 오히려 북러 교류에 대한 환영으로 읽히는 입장을 낸 것이다.

앞서 린젠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3일 “원칙상 중국은 러시아와 관련 국가가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발전시키는 걸 환영한다”고 밝힌 바 있고, 18일 중국 관영매체 신화사 계열 잡지 ‘환구’의 류홍쭤 전 부총편집이 운영하는 SNS에는 푸틴 방북을 두고 미국과 서방의 포위에 한반도 카드를 활용해 반격하는 것이라는 내용의 기사가 게재됐다.

중국 측은 외교부의 탈북민 강제북송 중단과 각자 희망하는 곳으로 가도록 협조해달라는 요청에도 한반도 정책의 불변과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건설적 역할이라는 원론적 입장만 냈다.

다만 양국관계 발전에는 뜻을 모았다. 지난달 윤 대통령과 리 총리 합의대로 1.5트랙 민관 대화와 외교차관 전략대화 등 다양한 교류·실질협력 사업을 이행하고, 지난해 열린 국방 장·차관급 회담에 이어 고위급 교류·소통 모멘텀을 지속키로 했다. 한중 외교안보대화도 정례화하기로 정했다.

조태열 외교부 장관도 나서 쑨웨이둥 부부장과 장바오췬 중앙군사위원회 국제군사협력판공실 부주임 등 중국 대표단을 접견해 양국 각급 교류·소통 활성화를 평가하고, 세심한 관리로 협력 모멘텀을 유지하자고 다짐했다.

uknow@fnnews.com 김윤호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