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올해 230% 폭등" 삼양식품 창업주 막내딸, 주식 전량 매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서 관광객이 불닭볶음면을 고르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삼양식품 오너 일가인 전세경씨가 본인 소유 삼양식품 주식을 전량 매도했다.

삼양식품은 전세경씨가 지난달 24일 삼양식품 소유 주식 전량인 1만4500주를 장내 매도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전씨의 지분율은 종전 0.19%에서 0%로 줄었다.

처분 단가는 주당 50만2586원으로 환산하면 72억8749만원이다. 전 씨는 고(故) 전중윤 삼양식품 명예회장의 2남5녀 중 막내딸이자 전인장 삼양식품 회장의 누나다.

삼양식품 불닭볶음면이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면서 올해 삼양식품은 급등세를 보였다. 이날 장 마감 기준으로 삼양식품 주가는 71만2000원으로 지난해 말(21만6000원) 대비 230% 가까이 올랐다.

zoom@fnnews.com 이주미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