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이슈 인공위성과 우주탐사

여기 있었네?…NASA 달 탐사선, 中 창어 6호 착륙선 포착 [우주를 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미 항공우주국(NASA)의 달 정찰 궤도선(LRO)에 포착한 포착한 중국 창어 6호 착륙선. NASA/GSFC/Arizona State Universit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류 최초로 달 뒷면에서 암석 샘플을 채취하는데 성공한 중국의 달 탐사선 ‘창어(嫦娥)6호’의 흔적이 미국의 달 정찰 궤도선(LRO)에 포착됐다.

최근 미 항공우주국(NASA)은 현재 달 궤도를 돌며 탐사 중인 LRO가 달 뒷면에 자리잡은 창어 6호 착륙선을 처음으로 포착됐다며 위성 촬영 이미지를 공개했다. 해당 이미지는 지난 7일 촬영한 것으로 위치는 달 남극 아이켄 분지 북동쪽에 있는 아폴로 크레이터다.
서울신문

창어 6호가 착륙하기 전인 지난 2022년 3월 3일 같은 지역을 촬영한 사진과 비교. NASA/Goddard/Arizona State Universit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된 이미지를 보면 창어 6호 착륙선은 중앙의 흰 점 수준으로 보이며 그 주위의 지형은 다른 곳에 비해 밝은데 이는 착륙선 엔진으로 인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또한 NASA는 창어 6호가 착륙하기 전인 지난 2022년 3월 3일 촬영한 같은 지역 사진을 공개하며 비교를 더했다.
서울신문

중국 국가우주국(CNSA)이 4일 공개한 창어 6호가 달 표면에 착륙한 모습으로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가 보인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창어 6호는 세계 최초로 달 뒷면의 토양·암석 등 샘플 채취를 목표로 지난달 3일 발사됐다. 이후 지난 2일 달 뒷면에 위치한 남극 아이켄 분지에 무사히 착륙한 창어 6호는 드릴 등을 사용해 목표로한 약 2㎏의 암석 샘플을 성공적으로 채취했다.
서울신문

창어 6호 카메라에 잡힌 다리와 달 표면 모습. CNS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지난 4일 다시 달 표면에서 이륙한 창어 6호는 달 궤도에 대기 중이던 귀환선과 도킹해 현재 샘플을 싣고 지구로 귀환 중이다. 창어 6호의 지구 귀환일은 오는 25일로 네이멍구 지역에 착륙할 예정이다. 중국의 ‘우주 굴기’(崛起·우뚝 일어섬)를 보여준 창어 6호는 궤도선·착륙선·상승선·재진입모듈 등 크게 네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에 NASA의 LRO가 촬영한 것은 바로 착륙선이다.

박종익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