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넷플릭스 예능 1위 최강야구, 2위와 격차 얼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서태양 기자] 넷플릭스 예능에서 대중들의 관심을 가장 크게 받는 것은 무엇일까.

자체적인 AI 기반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랭키파이 분석에 따르면 6월 3주차 기준 넷플릭스 예능 트렌드지수 1위에는 최강야구가 올랐다.

현재 최강야구는 40,688포인트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데일리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2위를 차지한 돌싱글즈5는 34,492포인트로 전주보다 452포인트 상승했다.

돌싱글즈는 7,193포인트로 전주보다 60포인트 하락해 3위를 차지했다.

4위 전현무계획은 6,119포인트, 5위 미스터리수사단은 5,029포인트, 6위 아는형님은 4,400포인트, 7위 조선의사랑꾼은 3,823포인트, 8위 탐정들의영업비밀은 3,024포인트, 9위 토요일은밥이좋아는 2,049포인트, 10위 용감한형사들3은 2,014포인트이다.

11위는 아빠는꽃중년, 12위 무엇이든물어보살, 13위 고딩엄빠4, 14위 피크타임, 15위 다시갈지도, 16위 미스터트롯2, 17위 솔로지옥, 18위 하트시그널시즌4, 19위 데블스플랜, 20위는 뭉쳐야찬다3 순으로 집계됐다.

순위 키워드 6월 2주차 6월 1주차 증감 비율 1 최강야구 40,688 26,089 14,599 56.0% 2 돌싱글즈5 34,492 34,040 452 1.3% 3 돌싱글즈 7,193 7,253 -60 -0.8% 4 전현무계획 6,119 6,921 -802 -11.6% 5 미스터리수사단 5,029 5,273 -244 -4.6% 6 아는형님 4,400 5,365 -965 -18.0% 7 조선의사랑꾼 3,823 3,900 -77 -2.0% 8 탐정들의영업비밀 3,024 2,973 51 1.7% 9 토요일은밥이좋아 2,049 2,848 -799 -28.1% 10 용감한형사들3 2,014 2,076 -62 -3.0%

넷플릭스 예능 트렌드 지수 분석 결과 ⓒ랭키파이

한편, 해당 부문에 대해 성별 및 연령에 따라 선호도가 각각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선호도 분석 결과 1위 최강야구는 남성 49%, 여성 51%, 2위 돌싱글즈5는 남성 17%, 여성 83%, 3위 돌싱글즈는 남성 20%, 여성 80%가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순위 키워드 트렌드지수 남성 여성 1 최강야구 40,688 49% 51% 2 돌싱글즈5 34,492 17% 83% 3 돌싱글즈 7,193 20% 80% 4 전현무계획 6,119 39% 61% 5 미스터리수사단 5,029 35% 65% 6 아는형님 4,400 54% 46% 7 조선의사랑꾼 3,823 25% 75% 8 탐정들의영업비밀 3,024 22% 78% 9 토요일은밥이좋아 2,049 42% 58% 10 용감한형사들3 2,014 21% 79%

넷플릭스 예능 트렌드 지수 분석 결과 ⓒ랭키파이

연령별 선호도에서는 최강야구가 10대 4%, 20대 20%, 30대 31%, 40대 29%, 50대 16%로 나타났다.

순위 키워드 트렌드지수 10대 20대 30대 40대 50대 1 최강야구 40,688 4% 20% 31% 29% 16% 2 돌싱글즈5 34,492 1% 12% 42% 31% 14% 3 돌싱글즈 7,193 1% 15% 48% 27% 9% 4 전현무계획 6,119 1% 8% 21% 33% 38% 5 미스터리수사단 5,029 13% 41% 31% 11% 4% 6 아는형님 4,400 11% 23% 28% 24% 14% 7 조선의사랑꾼 3,823 1% 9% 22% 28% 40% 8 탐정들의영업비밀 3,024 1% 17% 38% 26% 18% 9 토요일은밥이좋아 2,049 1% 9% 20% 32% 39% 10 용감한형사들3 2,014 2% 13% 25% 32% 27%

넷플릭스 예능 트렌드 지수 분석 결과 ⓒ랭키파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