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단독]최재영 목사 "여사, 주사 맞았다"…다른 명예훼손도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 목사, 유튜브서 '김 여사 주사 의혹' 제기

"영부인이 맞아서 안 되는 주사를 맞았다"

"일반인은 맞을 수 없는 주사…책임질 수 있는 발언"

국민의힘, 지난달 서울경찰청에 '명예훼손' 고발

노컷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가방을 건네고 이를 촬영한 최재영 목사가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건조물 침입,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명예훼손, 국가보안법 위반 등 혐의로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가방을 건네고 이를 몰래 촬영해 폭로한 최재영 목사가 이른바 '김 여사 주사' 의혹을 제기했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최 목사는 지난 13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해 6시간 30분 가량 조사를 받았다. 당시 최 목사는 2022년 9월 김 여사와 접견한 자리에서 명품가방(크리스찬 디올)을 건네면서 당시 상황을 몰래카메라로 촬영한 뒤 영상을 서울의소리를 통해 폭로한 혐의(건조물 침입, 명예훼손 등)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최 목사는 지난 5월 한 유튜브 채널에서 김 여사와 관련한 발언으로 고발돼 추가 명예훼손 혐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도 확인됐다.

최 목사는 당시 유튜브 방송에서 "영부인도 그렇고 맞아서는 안 되는 무슨 주사를 맞고 있다", "일반인이나 이런 분들은 맞을 수 없는 주사", "질병과 관련된 게 아니고, 어떻게 보면 질병일 수도 있지만"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책임질 수 있는 발언"이라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최 목사가 사실상 '프로포폴 투약'을 암시하면서 김 여사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보고, 지난달 최 목사를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13일 최 목사를 불러 김 여사 몰래카메라 영상 촬영 당시 상황과 함께 해당 발언의 경위와 구체적 근거, 진위 여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수사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밝혔다.

최 목사 측은 "나름 구체적인 근거가 있었고, 경찰 조사에서 사실대로 얘기했다"면서 "김 여사는 공적 인물이기 때문에 이런 의혹 제기는 위법성 조각사유"라고 주장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