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日 아소파, '기시다 퇴진론' 분출…기시다, 아소와 우선 관계회복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소, 정차지금법 개정 "과도한 규제" 우려…기시다와 대립각

뉴시스

[도쿄=AP/뉴시스]2022년 8월10일 일본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총재인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운데)가 당 간부들과 회동을 가지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그의 바로 오른쪽 옆에 아소 다로 부총재가 웃으며 카메라를 쳐다보고 있다. 왼쪽에는 모테기 도시미쓰 간사장이 앉아있다. 2024.06.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아소 다로 자민당 부총재가 전날 니가타현 시바타시에서 열린 한 모임에서 정치자금규정법 개정 논의에 관해 "민주주의(의 유지)는 비용이 많이 든다"며 과도한 규제가 이뤄지는 것에 대해 거듭 우려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아소파 소속인 사이토 히로아키 중의원 의원도 같은 모임에서 규정법 위반 사건을 둘러싼 당의 움직임에 대해 "유감스럽게도 신뢰를 얻을 수 있는 대처를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사이토 의원은 이어 "지도자의 책임도 많이 논의돼야 한다"며 "다음 총재 선거에 있어서, 진정으로 당을 개혁할 수 있는 총재 후보를 응원하고 싶다"며 당 총재인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책임론을 거론했다.

기시다 총리는 우선 정치자금규정법 개정안을 마련해 반발을 부른 아소 다로 부총재와의 관계 회복을 시작으로 당 내 지지 세력 굳히기를 서두른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다음 총재 선거는 자민당의 파벌이 해체된 뒤 처음으로 실시되는 총재 선거다. 사실상 파벌이 없는 상태에서 총재 선거를 치르는 사례는 근래에 없었고, 대항마의 움직임도 읽기 어렵다.

기시다 총리는 15일(현지시각) 이탈리아에서 정권 운영이 엄중함을 더하고 있다는 기자들의 지적에 약간 고개를 끄덕이며 수긍하면서 "일로 결과를 내는 것 이외에 지금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해 중의원 해산이나 자민당 임원 인사를 단행할 가능성은 언급하지 않았다.

원래 기시다 총리는 지지율이 낮아도, 아소 등과 협조하면 총재 선거를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두드러진 '포스트 기시다' 후보가 보이지 않는 것도 이러한 판단의 배경에 있었다.

그러나 정치자금규정법 개정안을 둘러싼 총리의 대응이 이러한 정세를 일변시켰다.

기시다 총리가 당내 의견을 뿌리치고 공명당이나 일본유신회와 함께 법안 수정에 합의해, 아소 부총재나 모테기 도시미쓰 간사장 등이 반발했다. 아소 부총재가 기시다 총리와 거리를 둔 것이 방아쇠가 돼, 총재 선거를 향한 움직임이 활발해졌다고 니혼게이자이가 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기시다 총리는 지금 '포스트 기시다' 후보의 움직임을 파악하고 있다"며 "이시바 시게루 전 간사장과 고노 다로 디지털상, 고이즈미 신지로 전 환경상 등은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높고, 모테기 간사장과 가토 가쓰노부 전 관방장관 등도 (총재 선거에) 의욕을 보인다. 중견·젊은 의원의 입후보도 거론된다"고 보도했다.

모테기 간사장은 기시다 총리가 이탈리아 순방 중이던 14일 밤 도쿄에서 아소 부총재와 3시간 반에 걸쳐 비공개로 식사했다.

기시다 총리와 일정한 거리를 두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는 6일 밤 도쿄에서 가토 전 관방장관과 하기우다 고이치 전 정조회장, 다케다 료타 전 총무상,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와 회담했다. 가토 전 관방장관은 14일 모리야마 히로시 총무회장 등과도 회식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당 내에서 정기적으로 스터디그룹을 열고 있다.

니혼게이자이는 "비주류가 일치해서 옹립할 후보자는 아직 정재지지 않았다"며 "최대 파벌이었던 아베파는 해산돼 정리가 되지 않았고, 복수의 대항마가 총리에 도전하는 난립 상황이 되면 결선 투표가 될 공산이 크다"고 짚었다.

신문은 이어 "기시다 총리가 의원표 중심의 결선 투표에서 이기려면, 계파를 떠나 55명의 세력을 아우르는 아소 부총재와의 협조는 빼놓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기시다 총리는 귀국 후, 정권 운영으로 의지해 온 아소 부총재와의 관계 회복을 서두르며, 주변 사람들에게 "아소에게 이해를 얻을 수 있도록 정중하게 설명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단둘이 식사할 기회는 아직 만들지 못했다고 니혼게이자이가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