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日스가 전 총리도 기시다 퇴진 압박…"새 리더 나와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日언론들 주목…"총재選 불출마 압박, 퇴진 요구한 것"

日정부 "정치 불신 목소리 진지하게 수용…과제 전념"

뉴시스

[도쿄(일본)=AP/뉴시스]일본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전 총리가 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를 비판하며 사실상 퇴진을 압박했다. 사진은 2021년 9월 29일 도쿄에서 열린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기시다(오른쪽)가 승리한 후 당시 총리였던 스가 요시히데(왼쪽)와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이 때 총재 선거에서 승리해 총리직에 올랐다. 2024.06.2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전 총리가 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를 비판하며 사실상 퇴진을 압박했다.

24일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스가 전 총리는 전날 분게이슌주(文藝春秋·문예춘추) 온라인 방송에 출연해 기시다 총리에 대해 "총리 자신이 파벌 문제를 떠안고 있는데 책임을 취하지 않았다. 언제 취하는가. 언제 언급하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기시다 총리가 "그 책임을 언급하지 않고 오늘까지 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시다 총리의 집권 자민당 파벌 비자금 스캔들 대응에 대해 "불신감이 일반 국민에게 많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짚었다.

아사히는 스가 전 총리의 이번 발언이 "9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당 쇄신을 국민에게 호소할 필요성을 지적했다"며 "파벌 비자금 사건에 대한 (기시다) 총리 대응을 비판하고 사실상 총리의 불출마를 압박해 퇴진을 요구한 발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기시다 총리와 거리를 둔 비주류파 필두격 스가 전 총리의 이번 발언이 "반(反)기시다 진영의 움직임을 가속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도 "비주류 대표격인 스가 전 총리는 현재 상황 그대로라면 정권 교체로 연결될 것이라는 위기감을 나타내고 총리의 책임론을 지적했다"며 "당 총재 선거를 엿보는 (기시다) 총리를 (총재 선거) 불출마로 몰아넣을 목적이 보인다"고 풀이했다.

스가 전 총리는 9월 기시다 총리의 자민당 총재 임기 만료로 치러칠 예정인 차기 총재 선거가 "쇄신 생각 방안을 국민에게 이해 받을 최고의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총재 선거에서 새로운 리더가 나와야 하는가"라는 질문에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단언했다.

뉴시스

[도쿄(일본)=AP/뉴시스]2021년 9월 9일 스가 요시히데 당시 일본 총리가 기자회견을 가지고 발언하고 있다. 2024.06.2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가 전 총리는 비자금 스캔들에 대한 자민당 대응이 "심각한 비판을 받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대로라면 정권교체될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가진 사람이 점점 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포스트 기시다'로 누구를 지지할지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도 언론들의 여론조사에서 차기 총리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에 대해 "기대할 수 있는 분"이라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스가 전 총리의 이번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관방장관은 24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 사람 한 사람의 발언에 대해 정부로서 코멘트하는 것은 삼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최근 기시다 총리가 밝힌 대로 국민의 정치에 대한 불신 목소리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노토(能登)반도 지진 복구·부흥, 성장형의 새로운 단계를 위한 경제 재생, 더 복잡해지는 환경 속 외교 등 미룰 수 없는 과제에 계속 전념하겠다. 결과를 내 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잠룡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간사장은 23일 가을에 열릴 총재 선거에 대해 "여름 동안 잘 여러 가지 생각하겠다"며 출마 의향을 시사했다.

파벌 비자금 스캔들을 염두에 두고 "자민당으로서 반성도 하며 확실히 결속할 수 있는 체제를 만들어 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