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촛불행동 "채 해병 사건·김건희 명품 수수…윤석열은 지금 사면초가" [TF사진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15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열린 '김건희 특검 윤석열 퇴진' 94차 촛불대행진 집회에서 시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윤석열 대통령 규탄 발언하는 정종성 서울촛불행동 집행위원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향한 시민들의 규탄 구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남윤호 기자] 15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열린 '김건희 특검 윤석열 퇴진' 94차 촛불대행진 집회에서 시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정종성 서울촛불행동 집행위원장은 단상에 올라 "지금 윤석열은 사면초가에 몰려있다"며 "드러나고 있는 채 해병 사건의 진실, 명품 수수를 비롯한 범죄 행각에도 해외 순방을 떠난 김건희에 대한 국민적 분노는 겉잡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천정부지로 솟고 있는 물가, 줄파산하고 있는 소상공인 그런데도 윤석열이 내놓는 한심한 민생 정책은 더는 눈뜨고 봐줄 수 없을 지경"이라며 "이러니 국민들은 윤석열을 믿지 않을뿐더러 완전히 등을 돌렸다"고 말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윤석열이 '석유쇼'를 했지만 동해 석유 가스 매장을 신뢰하지 않는다는 국민들이 60%가 넘는다"며 "윤석열이 무슨 짓을 하더라도 지지율은 절대 오를 수 없다는 건 윤석열도 알고 촛불 시민들도 다 알고있는 사실"이라고 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모인 촛불행동 집회 참석자들은 지난 9일 윤석열 대통령이 최전방 지역에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것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전쟁 카드를 택한 것이라며 "전쟁책동 윤석열을 타도하자"라고 구호를 외쳤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촛불행동 회원들은 태평로에서 집회를 마친 후 홍대 일대로 자리를 옮긴 후 촛불대행진을 이어갈 예정이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