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현대차그룹주 급등, 모비스는 장중 14% 폭등…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현대모비스. 사진 현대모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모비스 주가가 장중 한때 14.45%까지 치솟는 등 현대차 그룹주들의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이는 증권가를 중심으로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의 사망설이 돌았기 때문으로 현대차그룹은 이 같은 루머에 대해 “사실 무근이며, 증권가에서 만들어 낸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14일 오후 2시 10분 현재 현대모비스의 주가는 전일 대비 7.22% 오른 23만7500원, 현대오토에버 주가는 2.69% 오른 15만6800원, 현대글로비스는 4.96% 오른 18만8500원이다.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주가는 장중 한때 각각 14.45% 11.92%까지 치솟기도 했다.

증권가에 따르면 현재 정 명예회장이 아산병원에 VIP실에서 사망했으며, 관련 발표를 17일 할 예정이라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

정 명예회장은 1938년생으로 한국 나이로 만 86세의 고령이다.

앞서 정 명예회장은 지난 2020년 7월에도 대장게실염으로 병원 입원 치료를 받았는데, 당시 증권가를 중심으로 위독설과 사망설이 돌았었다.

현대차그룹의 순환출자 구조는 현대모비스→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로 이어져 자동차 부품 업체인 현대모비스가 현대자동차그룹의 사실상 지주회사에 해당한다.

1분기말 기준 현대모비스는 현대차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현대자동차의 지분 21.64%를 갖고 있으며 정 명예회장은 현대모비스 지분 7.19% 보유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