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배 아파 병원갔더니 “변비입니다”…11살 소녀, 다음날 사망 ‘비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병원에서 변비라는 진단을 받고 돌아온 지 몇 시간 만에 사망한 11살 소녀 애나벨. [영국 미러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득여제=나은정 기자] 복통으로 응급실을 찾은 영국의 10대 소녀가 변비라는 진단을 받고 집으로 돌아온 지 몇 시간 만에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당국이 조사를 시작한다.

13일(현지시각) 더 선 등 외신에 따르면 웨스트미들랜즈주 코번트리 법원 검시소는 14일 애나벨 그린할그(사망 전 11세)의 죽음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다.

영국 워릭에 살던 애나벨 2022년 10월 13일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부모와 함께 응급실을 찾았다. 의료진은 단순 변비라는 진단을 내렸고 애나벨은 그날 저녁 집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다음날 아침, 애나벨은 방에서 의식이 없는 채로 발견됐다. 애나벨이 방에서 나오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아버지가 방에 들어갔다가 이를 발견, 급히 999(영국 응급 전화)에 신고한 뒤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 처치를 받았으나 현장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정확한 사인은 아직까지도 밝혀지지 않았다.

애나벨은 2017년에서 2021년 사이 여러 차례 심한 복통을 겪어 병원을 갔지만 별다른 질병 진단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나벨의 부모는 딸의 사망에 병원의 책임이 있다고 보고 변호사를 고용해 법적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병원에서 딸을 집으로 데려가라고 했을 때 우리는 심각한 일이 없을 거라고 믿었다"며 "다음날 아침 딸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은 정말 충격적이고 아직도 이해하기 힘든 일이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애나벨을 잃은 이후로 우리 삶에는 큰 구멍이 생겼고 우리가 겪은 고통을 다른 누구도 겪도록 바라지 않는다"며 "우리는 딸을 살리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후회를 매일 한다"고 덧붙였다.

가족의 법률 대리인인 엠마 러쉬는 "그 어떤 것도 애나벨을 되살릴 수는 없지만, 이번 조사는 가족이 마땅히 받아야 할 답을 제공하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더 선은 애나벨의 사연을 전하며 현지 국가보건서비스(NHS)를 인용해 '자녀를 응급실에 꼭 데려가야 하는' 11가지 증상을 소개했다. ▲발작으로 인한 경 ▲질식 ▲호흡곤란 ▲몇 초 이상 눈을 뜨지 못함 ▲피부·혀·입술 등이 파란색 또는 회색으로 창백하거나 얼룩질 때 ▲절뚝거리며 축 늘어짐 ▲심한 출혈 ▲사고·폭행 등으로 인한 부상 ▲뇌졸중 징후(얼굴이 한쪽으로 처지고 양팔을 못 들거나 말하기 어려움) ▲갑작스럽고 급격한 붓기, 입술·입안·목·혀 등의 부종 ▲갑작스러운 혼란·동요(이상 행동), 멈추지 않는 울음 등이다.

betterj@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