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윤석열 대통령 “우즈베크와 핵심광물·에너지 경협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亞 순방 마지막 일정 돌입

14일 정상회담·비즈니스 포럼

양국 창업기업·인재 교류 확대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의 마지막 일정인 우즈베키스탄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우즈베키스탄 국빈방문을 통해 에너지·인프라·핵심광물 등 경제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올자스 벡테노프 총리 접견을 끝으로 카자흐스탄 국빈방문을 마치고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 도착한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첫 일정으로 현지 독립기념비에 헌화했다.

세계일보

의장대 사열 중앙아시아 3국을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세 번째 방문국인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국제공항에 도착해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타슈켄트=남정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우즈베키스탄 창업촉진센터(U-Enter)에서 열린 ‘한·우즈베키스탄 혁신 미래세대와의 대화’에 참석해 혁신기술 기반 청년 창업인들과 고려인 청년 인재들을 만났다. 윤 대통령은 “디지털 전환의 시대에는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딥테크 기술을 활용한 창업기업들이 경제 성장을 주도해나갈 것”이라며 “코이카(KOICA)의 ‘청년 혁신 실크로드 리부트 프로그램’을 통해 창업 역량을 갖춘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양국 창업기업 및 기술 인재들 간 협력과 교류를 확대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전폭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이후 우즈베키스탄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를 했다.

윤 대통령은 국빈방문 전 공개된 우즈베키스탄 국영통신사 두뇨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번 순방을 계기로 에너지·인프라, 보건·의료, 기후·환경, 과학기술,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관계를 내실 있게 발전시켜 나갈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즈베키스탄 사회 곳곳에서 활약하고 있는 고려인 동포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현지에는 고려인 17만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창업 촉진 센터(U-Enter)에서 열린 '한-우즈베크 혁신 미래세대와의 대화' 간담회 참석자들과 행사를 마친 뒤 셀피를 찍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우즈베크 스타트업 기업, 우즈베크 청년, 고려인 청년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글로벌 복합위기 속에서 양국 간 경제협력을 더욱 다변화하고 심화 발전시킬 기회”라며 “이번 순방 중 정부, 기업 간에 구체적 성과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우즈베키스탄은 2019년 중앙아시아에서 유일하게 한국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었다. 한국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나라는 우즈베키스탄과 인도,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UAE) 4개국이 전부다. 양국은 14일 정상회담을 비롯해 양해각서(MOU) 체결식, 비즈니스 포럼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순방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인 우즈베키스탄의 고도 사마르칸트를 방문한다.

타슈켄트=박지원 기자, 조병욱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