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뭐 하는 사람이냐”…전공의 대표, 의협회장 공개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집단 휴진을 앞두고 정부를 향한 의료계의 요구안을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이 “임현택 (의협) 회장과 합의한 적 없다”며 “임현택 회장은 도대체 뭐 하는 사람이냐”고 공개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심? 뭘 자꾸 본인이 중심이라는 것인지. 벌써 6월 중순이다. 임현택 회장은 이제는 말이 아니라 일을 해야 하지 않을지”라며 “여전히 전공의와 학생만 앞세우고 있지 않나. 단일 대화 창구? 통일된 요구안? 임현택 회장과 합의한 적 없다”고 밝혔다. 이어 “범의료계 대책위원회? 안 간다”고도 전했다.

앞서 의협은 같은날 대한의학회, 전국의과대학교수비상대책위원회, 전국의대교수협의회 등과 연석회의를 진행했다. 이후 최안나 의협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의협을 중심으로 단일화된 창구를 만들겠다는 것이 오늘 회의의 결과”라고 했다. 의협은 오는 18일로 예고한 집단 휴진 전에 정부를 향한 의료계의 요구안을 다시 발표할 예정이다.

하지만 박 위원장은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요구안은 변함 없다”고 못 박았다. 앞서 대전협은 지난 2월 의료 현장을 이탈하면서 △2000명 증원 전면 백지화 △의사 수급 추계를 위한 기구 설치 △전공의를 겁박하는 부당한 명령 철회 및 정식 사과 △주 80시간에 달하는 전공의 수련 환경 개선 등 7가지 요구사항을 정부에 제시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