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尹 "우즈베키스탄은 형제국가…첨단 과학기술 R&D 협력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영통신사와 서면인터뷰

"첨단 과학기술 실크로드 함께 만들 것"

아시아경제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대통령궁에서 열린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의 한·투르크메니스탄 확대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중앙아시아에서 유일한 '특별 전략적 동반자'이자 핵심 우방국인 우즈베키스탄의 관계를 보다 호혜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협력관계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우즈베키스탄 국영통신사 '두뇨'와 서면인터뷰를 통해 "글로벌 복합위기 속에서 양국 간 경제 협력을 더욱 다변화하고 심화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즈벡에 대해 '형제국가'라며 친밀감을 표한 윤 대통령은 협력 분야로 에너지, 인프라, 핵심광물, 공급망, 보건·의료, 과학기술, 기후변화·환경 등을 꼽았다. 윤 대통령은 "우즈벡과 함께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AI)반도체 등 첨단 과학기술에 대한 연구개발(R&D) 협력과 인적 교류를 강화하겠다"며 "중앙아의 첨단 과학기술 허브를 함께 구축하고, 인류의 찬란한 과학기술 발전을 이끌 21세기 첨단 과학기술 실크로드를 함께 만들어 나가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중앙아시아 K실크로드 협력 구상'에 대해 "지난 30여 년의 한·중앙아시아 협력을 토대로 급변하는 국제질서에 부응하는 새로운 협력의 청사진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한 윤 대통령은 "전략을 이행하는 과정에서 중앙아시아 5개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 가입, 경제 자유화, 외국 기업 유치 등을 주된 목표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으며, 부정부패 척결, 법치 확립 등 사회 전반에 걸쳐 포괄적인 개혁도 추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발전 잠재력이 무궁무진한 우즈베키스탄의 개혁 노력을 지지하며, 우즈베키스탄의 사회·경제·민주적 발전 과정에서 '특별 전략적 동반자'로서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국은 1992년 우즈베키스탄과 수교한 이래 자동차, 에너지, 가전, 섬유, 금융, 통신 등 경제 협력의 스펙트럼을 넓혀 왔다. 2019년에는 양국 관계가 중앙아시아에서 유일하게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됐고, 양국 간 교역도 지난해 역대 최대치인 24억6000만달러를 기록하면서 호혜적인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윤 대통령은 "전 세계가 글로벌 복합위기에 직면하고 있지만 오히려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등 양국 간 경제협력 관계를 더욱 다변화하고 심화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라며 "이번 순방에서 양국의 정부, 기업 간에 구체적인 성과가 나타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멀리 떨어져 있지만 오래전부터 첨단 과학기술을 서로 공유하고 있는 친구 국가라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중세 실크로드의 중심지였던 사마르칸트의 울루그백 천문대에서 만들어진 천문표는 한반도까지 전해져 15세기 한국의 고유한 역법을 만드는 기초가 됐다"고 설명했다.

고려인 동포 관련해서는 "우즈베키스탄 사회 곳곳에서 활약하고 있는 고려인 동포들은 양국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한 차원 높은 양국 협력을 위한 능동적인 주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 정부도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고려인 동포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스타나=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