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국힘, '이재명 사법파괴 저지 특위' 구성…검사 출신 배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위원장 유상범, 간사 주진우…추경호 "강력한 투쟁"

뉴스1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시장질서 확립을 위한 공매도 제도개선 민당정협의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4.6.1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서상혁 이비슬 기자 = 쌍방울 불법 송금 수사 검사 특검법 발의 등 더불어민주당 공세에 국민의힘이 '이재명 사법 파괴 저지 특위'를 꾸려 맞대응에 나선다.

국민의힘은 13일 의원총회를 열고 '이재명 사법 파괴 저지 특위'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위원장과 간사에는 각각 검사 출신인 유상범, 주진우 의원이 선임됐다. 이 밖에 여러 법률 전문가도 특위에 참여할 예정이다.

민주당이 "쌍방울 대북 송금 사건 수사가 조작됐다"며 수사 과정 전반을 수사하는 특검법을 내놓은데 대한 맞불 성격이다.

추 원내대표는 "어제 검찰이 대북 송금 당시 경기도지사였던 이재명 대표를 기소했는데, 민주당은 어떻게든 피해 보기 위해 특검법을 발의하고 안 되면 탄핵하겠다며 판사 탄핵, 판사 선출제도를 언급하고 있다"며 "입법부도 모자라 사법부를 파괴하려 하는 만큼 전면 저지하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원회를 중심으로 강력한 투쟁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추 원내대표는 해병대원 순직 사건에 대한 신속한 수사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경찰과 공수처는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철저히 수사해서 해병대원 순직 1주기 되는 7월 19일 이전에 수사를 종결하고, 결과를 발표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잘못이 있는 자에 대해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일벌백계하겠다는 것도 다시 한번 약속한다"고 말했다.

hyu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