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르포] "새벽 5시면 일 시작해야"…폭염 속 수확 분주 경산 복숭아 농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입고 온 옷은 땀 범벅…"복숭아 물러져 작업 미룰 수 없어"

경산 오전 9시 기온 28도 웃돌아…낮 기온 최대 35도 예보

연합뉴스

뜨거운 햇볕 아래 구슬땀
(경산=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13일 오전 경북 경산시 남산면 한 복숭아 재배 농원에서 농민이 구슬땀을 흘리며 복숭아를 수확하고 있다. 경산시에는 나흘째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2024.6.13 psjpsj@yna.co.kr


(경산=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아침 10시 넘어가면 숨이 턱턱 막혀서 일을 못 해."

13일 오전 8시 경북 경산시 남산면 한 복숭아 재배 농원에서 땀을 닦던 김명숙씨는 "오늘은 새벽 5시에 나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씨는 땡볕을 가리기 위해 모자를 쓰고 얼굴을 천으로 가린 채 부지런히 복숭아를 수확했다.

그는 "(농)촌에는 지금 이 시간이 한낮이다"라며 "벌써 땀이 줄줄 나지 않나"라고 웃으며 말했다.

나무 아래는 그늘이 졌지만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 복숭아를 따기 위해선 햇볕을 마주해야 했다.

연합뉴스

뜨거운 햇볕 아래 구슬땀
(경산=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13일 오전 경북 경산시 남산면 한 복숭아 재배 농원에서 농민이 구슬땀을 흘리며 복숭아를 수확하고 있다. 경산시에는 나흘째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2024.6.13 psjpsj@yna.co.kr


연신 흐르는 땀으로 인해 김씨의 웃옷은 일찌감치 흥건히 젖었다.

김씨는 "요즘 수확 작업은 속도가 생명이다"며 "햇빛이 점점 더 강해지기 때문에 갈수록 지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복숭아 종자기사이자 명인으로 선정된 남편 이윤도씨, 그리고 대학원을 졸업한 후 가사를 돕고 있는 아들 이국진씨도 함께 구슬땀을 흘렸다.

오전 9시가 넘어가자 경산시 남산면 일대 낮 기온은 이미 28도를 웃돌았다.

이들은 중간중간 냉수로 목을 간단히 축인 채 수확 작업을 이어갔다.

연합뉴스

구슬땀 흘리며 복숭아 수확
(경산=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13일 오전 경북 경산시 남산면 한 복숭아 재배 농원에서 농민이 구슬땀을 흘리며 복숭아를 수확하고 있다. 경산시에는 나흘째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2024.6.13 psjpsj@yna.co.kr


3천300㎡(약 1천평) 넓이 복숭아밭에서 하루 수확하는 복숭아만 적게는 700㎏, 많게는 1t 이상.

이들은 최근 무더위를 피하기 위해 매일 오전 5시 전후 수확 작업을 시작하고 있다.

남편 이윤도씨는 "햇볕을 많이 받으면 과일이 물러져서 못 쓴다"며 "날씨가 덥다고 해서 작업을 미룰 수 없어서 새벽에 나온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기준으로 대구와 경북 경산, 경남 창원, 전남 담양, 경기도 용인 등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대구와 경산의 이날 낮 최고기온은 35도까지 오를 것으로 예보됐다.

이번 더위는 14일까지 이어지다 15일부터 다소 기세가 꺾이겠다.

대구기상청은 온열질환 가능성이 있으니 농작업 등 야외활동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덥지만 멈출 수 없는 일'
(경산=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13일 오전 경북 경산시 남산면 한 복숭아 재배 농원에서 농민이 구슬땀을 흘리며 복숭아를 수확하고 있다. 경산시에는 나흘째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2024.6.13 psjpsj@yna.co.kr


psjpsj@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