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유승민 “尹, 채상병 어머니 편지 읽어보길…정의가 승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달 9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2024.05.09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지난해 7월 집중호우 때 실종자를 수색하다 순직한 해병대 채 상병의 어머니가 아들의 죽음을 둘러싼 진실을 밝혀달라고 호소한 편지를 언급하며 언젠가는 정의가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에 “고인이 된 채수근 상병 엄마의 편지를 읽어보셨습니까”라며 “대통령, 전·현 국방부 장관, 해병대 사령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외압 의혹 사건의 당사자들, 핵심 증인들, 그리고 수사 경찰과 공수처는 이 편지를 꼭 읽어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이어 “이 나라에 정의가 살아있다는 것을, 언젠가는 정의가 승리한다는 것을 잊지 말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채 상병의 어머니는 이날 해병대를 통해 국방부 기자단에 보낸 편지에서 “7월 19일이면 아들이 하늘의 별이 된 지 1주기가 돼가는데 아직도 수사에 진전이 없다”며 “누군가의 지시로 유속이 빠른 흙탕물에 들어가 아들이 희생됐으니, 한 점의 의혹 없이 경찰 수사가 빠르게 종결되도록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유 전 의원은 전날에는 채 상병 순직 사건으로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를 받는 임 전 사단장이 채 상병 죽음에 대한 책임을 부하에게 떠넘겼다며 “국군과 해병대의 수치이자 망발”이라고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임 전 사단장은 ‘군인은 국가가 필요할 때 군말 없이 죽어주도록 훈련된 존재다’라는 말을 했는데 채 상병을 죽음으로 내몬 과실치사 피의자가 부하 죽음 앞에 어떻게 이런 말을 할 수 있냐”며 “적과 싸울 때 목숨을 걸어야 하는 건 군인의 본분이지만 적과 교전할 때도 방탄조끼는 입고 싸운다”고 지적했다.

이어 “적과의 교전이 아니라 실종 민간인을 수색하는 일에 해병대 홍보를 위해 사진 잘 나와야 한다고 빨간 셔츠 위에 구명조끼도 입히지 않은 채 내성천 급류에 휩쓸려 가도록 명령한 자가 누구냐”며 “인간의 탈을 쓰고 어찌 이따위 망발을 함부로 하냐”고 질타했다.

조희선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