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후티 공격에 구멍 난 美 항모, SNS서 확산…진위는? [핫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18일 소셜미디어 엑스(옛 트위터)에서 캡처한 허위 게시물의 스크린샷 / 사진=@zhugeli48187722 엑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 해군의 항공모함 USS 드와이트 아이젠하워호가 예멘의 친이란 후티 반군의 공격에 파손됐다는 소셜미디어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18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지난 3일 한 중국인은 엑스(옛 트위터)에 “아이젠하워호가 후티 공격을 받았다더라”며 위성 영상을 증거라고 올렸다.
서울신문

주길량이라는 한 중국인 엑스 사용자는 지난 3일 자신의 계정을 통해 “아이젠하워호가 후티 공격을 받았다러라”며 위성 영상을 증거라고 올렸다. / 출처=@zhugeli48187722 엑스


영상에는 아이젠하워호가 비행갑판에 구멍이 뚫린 채 해군 기지에 정박 중인 모습이 담겼다. 이는 사흘 전 후티 반군의 이 항모에 대한 공격이 성공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후티 반군은 지난달 31일 성명에서 미국과 영국군이 예멘 호데이다 지역을 공습해 16명이 사망하고 41명이 부상했다면서 무인기(드론)와 탄도미사일을 동원해 아이젠하워호에 보복 공격을 했다고 밝혔다.

당시 미 국방부가 아이젠하워호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확인했지만, 소셜미디어상에는 이같은 영상이 올라와 많은 누리꾼의 주목받았다. 이 게시물은 엑스 뿐 아니라 유튜브, 웨이보(중국판 엑스) 등에 공유돼 조회수 200만 회 이상을 기록했다.
서울신문

허위 게시물의 이미지(왼쪽)와 구글 어스의 해당 이미지(오른쪽) 간의 스크린샷 비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영상은 지난해 4월 10일 미국 버지니아주 노퍽 해군기지를 촬영한 구글어스 위성 이미지와 일치한다고 AFP는 지적했다.

또 원본 이미지 속 항모의 갑판에는 구멍도 없어 이번에 주목받은 영상은 완전히 날조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신문

배에 구멍이 난 것으로 알려진 사진(왼쪽)과 수평으로 회전된 셔터스톡 사진(오른쪽) 사이의 스크린샷 비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FP는 또 허위 이미지 속 구멍이 미국의 이미지 공유 플랫폼 셔터스톡에 있는 한 사진의 구멍을 수평으로 회전시켜 합성한 것임을 확인했다.

한편 후티 반군은 지난해 11월 이후 이스라엘과 전쟁 중인 하마스를 지지한다는 명분으로 홍해를 지나는 상선을 공격하고 있다. 최근에는 이른바 ‘드론 보트’라고도 불리는 무인수상정까지 동원하기 시작했다.

이에 미영 합동군은 이들이 통치하는 홍해 남부 항구도시 호데이다의 군사시설 등을 노려 수차례 공격을 가했다.

윤태희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