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이제 끝, 다신 안 간다” 단골마저 등 돌렸다…천하의 스타벅스 무슨 일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격 인상·가자전쟁 불매운동 여파 ‘고전’

헤럴드경제

스타벅스 로고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이제는 끝입니다."

세계적인 커피 체인점 스타벅스에서 모카커피를 자주 마셨다고 밝힌 미국 아이다호주 주민 앤드루 버클리는 이 음료값이 최근 6달러(약 8200원)를 넘자 이같이 밝혔다. 그는 "더는 스타벅스(커피)를 마시지 않겠다"며 "다시는 돌아오지 않겠다"고 했다. '단골 손님'이었던 그가 최근의 가격 인상 때문에 스타벅스를 끊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그는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스타벅스 대신 집에서 커피를 내려 마시거나 더 작은 커피 체인점으로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물가로 인해 소비자 또한 지갑을 닫으며 스타벅스도 고전하고 있는 모습이다.

9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올 초 스타벅스의 전 세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 줄었다.

최대 시장인 미국에선 최소 1년 이상 영업한 점포의 매출이 3% 감소했다. 이는 2009년 금융위기 사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가장 큰 감소폭으로 분석된다.

BBC에 따르면 스타벅스를 떠난 고객 중에는 가장 충성도 높은 고객으로 볼 수 있는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도 일부 포함돼있다. 활성 리워드 회원 수도 전분기 대비 4% 감소했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10월 발발한 가자지구 전쟁에서 이스라엘을 지지하고 이스라엘 정부와 군에 자금을 댄다는 소문이 퍼지며 불매운동에 직격탄을 맞은 적도 있다.

스타벅스는 오해 때문에 불매 운동의 타깃이 됐다고 해명했다.

랙스먼 내러시먼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콘퍼런스콜에서 요근래 매출이 실망스러웠다며 특히 중동지역 내 "잘못된 정보"가 매출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의 새러 세나토레 분석가는 스타벅스의 가격 인상이 경쟁업체에 비해 크게 두드러지지 않았다며 불매 운동을 제외한 다른 요인으로 최근의 매출 감소를 설명하기에는 충분치 않다고 분석키도 했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게시물을 SNS에 올린 직원 노조를 고소했다.

내러시먼 CEO는 신메뉴 출시 등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레이철 루게리 스타벅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시간이 조금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스타벅스를 '커피 제국'으로 키운 하워드 슐츠 전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5월 후임 경영진에게 "고객 경험에 광적으로 집중해야 한다. 해답은 데이터에 있는 게 아니라 매장에 있다"며 "이사회 멤버를 포함한 고위 경영진은 녹색 앞치마를 두른 직원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한다"고 조언한 바 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