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애플 인텔리전스 공개…'시리'에 챗GPT 적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2024 세계개발자회의(WWDC)'열고 애플 인텔리전스 기능을 발표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의 첫 인공지능(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Apple Intelligence)가 베일을 벗었다. 앞으로 사용자가 메일·메모 등에 적은 내용들은 AI 교정·요약을 받을 수 있고, 통화 녹음 내용을 요약본으로 받을 수 있다. 또 사용자가 찍은 사진·동영상 AI 편집이 가능해지고 개별 검색도 쉬워진다. 음성비서 시리(Siri)는 오픈AI 챗GPT와 결합해 애플 앱 다양한 기능을 지원·제어를 지원한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2024 세계개발자회의(WWDC)'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애플 인텔리전스 기능을 발표했다. 이 기능들은 올해 하반기 공개될 iOS 18, 아이패드OS 18, 맥 OS, 세쿼이어(Sequoia)에 탑재될 예정이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애플 혁신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가게 되어 무척 기쁘다”며 “애플 인텔리전스는 사용자가 애플 제품으로 이룰 수 있는 일, 그리고 애플 제품이 사용자에게 선사할 수 있는 능력에 일대 변혁을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 인텔리전스는 메일·메모·웹페이지·서드파티(제3자앱) 등의 문서 작성 앱에서 사용자의 글을 재작성·교정·요약해준다. 재작성 기능은 사용자가 작성한 내용을 방향에 맞는 어조로 조정해 준다. 교정 도구를 통해선 문법·단어·문장 구조를 재점검할 수 있고 편집 방향을 받을 수 있다.

글의 내용을 요약해주는 기능도 제공한다. 긴 스레드의 경우 요약본을 탭(Tap)하기만 하면 본문을 볼 수 있다. 또 스마트 답장 기능을 통해 답장 내용을 추천·제안받고 이메일 질문을 식별해 답을 제안받는 기능도 추가된다.

또 사용자는 메모 앱과 전화 앱에서 오디오를 녹음·전사·요약도 가능하다. 통화 중 녹음을 시작하면 수·발신자에게 자동으로 녹음 사실이 알려지고, 통화를 마치면 애플 인텔리전스가 요약본을 생성해 제공한다.

애니메이션, 일러스트, 스케치 등의 사용자에 맞는 이미지 생성도 가능하다. 이미지플레이그라운드로 명명된 이 기능은 메시지를 비롯한 각종 앱에 탑재된다. 또 메시지를 주고받을 때 이모티콘과 같은 형태의 '젠모지(Genmoji)'를 이용할 수 있다.

애플인텔리전스를 통해서는 사진편집 및 검색도 쉬워진다. AI가 사진을 인식해 사진의 키워드를 추출해 특정 장면을 검색할 수 있다. 가령 '타이다이 옷을 입고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마야' 또는 '얼굴에 스티커를 붙인 케이티'라는 검색어를 입력할 경우 이에 맞는 사진이나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동영상 클립 중간에 나오는 특정 장면 검색도 가능하다.

전자신문

시리에 탑재된 챗GPT 기능


음성비서 시리 성능은 애플 인텔리전스를 통해 더욱 개선됐다. 아이폰·아이패드·맥 등에서 수천 가지 질문에도 대답할 수 있다. 사용자는 매일 앱에서 이메일 보내기를 예약하는 방법부터 라이트 모드에서 다크 모드로 전환하는 방법까지 모든 것을 물어보고 배울 수 있다.

화면 내용 인지 내용도 추가된다. 시리가 앱 화면 정보를 이해하고 사용자 동의에 따라 필요한 동작 수행도 가능하다. 메시지로 새 주소를 받고서 “이 주소를 친구 연락처 카드에 추가해 줘”라고 말하면 시리가 인지해 적용해준다. 시리의 화면 내용 인지 기능은 서드파티들도 지원할 예정이다.

시리는 오픈AI의 챗GPT기능도 통합했다. 앞으로 사용자는 다수의 앱 사이를 오갈 필요 없이 챗GPT를 이용할 수 있다. 시리 역시 사용자 물음에 답변을 위해 챗GPT를 활용한다. 사용자가 글을 작성할 때도 챗GPT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애플은 챗GPT에 대한 개인정보 보호도 준수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챗GPT 사용자를 위한 개인정보 보호 기능이 기본 탑재돼 사용자의 IP 주소는 가려진다”며 “오픈AI조차 사용자 요청을 저장할 수 없다”고 했다. 챗GPT 데이터 사용 정책은 계정을 연결하기로 한 사용자에게만 적용된다. 챗GPT는 GPT-4o로 구동된다.

남궁경 기자 nkk@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