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머스크를 백악관에?… “트럼프, 재집권땐 자문 임명 제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월 만나 경제 정책 등 논의”

공직 미끼로 부호들에 손 내밀어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재집권에 성공하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를 자문역으로 정식 임명하겠다는 제안을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9일 보도했다. 각종 민형사 소송으로 선거자금 압박에 시달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부호들을 향해 그들이 가지지 못한 ‘공직’을 미끼로 자금 지원을 요청하는 모양새다.

WSJ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과 머스크 CEO는 올 3월 플로리다주 팜비치에 있는 공화당의 유명 기부자이자 유대계 억만장자인 넬슨 펠츠의 저택에서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당시 머스크 CEO가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경제 관련 정책은 물론이고 국경 안보 및 불법 이민 대책에 관해서도 여러 가지 제안을 했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 머스크 CEO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도입한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을 유지시켜 달라는 뜻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에서 생산된 전기차에 보조금을 주는 정책으로, 테슬라가 주요 수혜 대상이다. 반면 바이든 행정부의 전기차 육성 정책에 부정적인 데다 석유 기업 등 전통 에너지 업계의 강한 지지를 받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집권한다면 IRA를 폐기하겠다고 수차례 공언했다.

머스크 CEO는 대선 부정투표 및 개표 사기를 방지하기 위한 계획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모임 후 머스크 CEO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휴대전화로 종종 전화를 걸어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머스크 CEO는 최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미디어 재벌 루퍼트 머독 뉴스코퍼레이션 명예회장, 트럼프 행정부의 스티븐 므누신 전 재무장관 등과 만나 올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원할 방법도 논의했다.

두 사람의 관계는 줄곧 냉탕과 온탕을 오갔다. 머스크 CEO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6년 대선에서 승리한 후 백악관 자문 그룹에 속해 있었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집권 첫해인 2017년 “파리 기후협정에서 탈퇴하겠다”고 밝히자 반발하며 자문역에서 사임했다. 이후 양측은 수차례 공개 비판도 주고받았다.

이지윤 기자 asa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