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중국 당국, 신에너지차 보급 촉진 방안 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수 촉진과 에너지 전환 위해 규제 철폐 등 부양 방안 실시

파이낸셜뉴스

베이징에서 지난 4월 25일부터 5월 4일까지 열린 베이징 모터쇼에 참가한 바이어와 시민들이 새로 출시된 신에너지차량 등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이석우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베이징=이석우 특파원】중국 당국이 자국 내 신에너지차(전기·수소·하이브리드차) 보급 지원 정책을 내놨다. 소비를 촉진해 경기를 부양하겠다는 생각이다.

30일 신화통신·펑파이 등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은 최근 발표한 '2024∼2025년 에너지 절약·탄소 감축 행동 방안'을 통해 교통·운수 장비 저탄소 전환과 노후 자동차 퇴출 가속화, 차량 에너지 소비 제한 기준 개선 등 지침을 하달했다.

"지역별로 신에너지차 구매 제한을 점진적으로 폐지하고, 신에너지차 통행 편리화 등 지원 정책을 이행한다"는 항목을 '행동 방안'에 명시하는 등 신에너지차의 소비 촉진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도 마련했다. 그동안 베이징·상하이·선전·광저우 등 대다수 도시는 신에너지차 구매에 조건을 달았다.

상하이와 선전 등에선 일정 기간 사회보험을 납부한 사람만 신에너지차를 살 수 있게 했고, 베이징은 '줄 서서 번호표 뽑기'같은 방식으로 신에너지차 번호판을 받아야 구매 자격을 얻을 수 있었다.

그러나 중앙정부가 신에너지차 구매 제한을 완화하면서 선전은 이달 11일 공지를 통해 '최소 24개월 연속 사회보험 납부' 조건을 해제했다.

이에 따라 이제는 선전 거주증만 있으면 이미 차를 갖고 있더라도 하이브리드 자동차 추가 구매를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부터 경제 회복의 핵심 고리로 내수, 특히 자동차 구매 활성화를 여러 차례 강조해왔다.

작년 7월에는 거시경제 주무 부처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와 공업정보화부 등 13개 중앙 부처가 공동으로 '자동차 소비 촉진에 관한 약간의 조치'를 발표해 지방 상황에 맞게 연간 자동차 구매 목표를 늘리게 했다. 국무원은 별도의 소비 확대 지침에서 자동차 구매 제한 조치를 더는 새로 만들면 안 된다고 못 박았다.

올해 3월부터 본격 추진된 구형 자동차와 가전제품 등 소비재의 '이구환신' 정책은 "지역 상황에 맞게 자동차 구매 제한 조치를 최적화하라"며 사실상 완화·해제로 방향을 정했다.

중국 자오상증권은 "자동차 구매 제한 완화 정책의 목표는 소비 잠재력을 충분히 푸는 것으로, 구매 제한 완화는 정책 비용이 낮고 효과가 빠른 부양 수단의 일종"이라고 평가했다.

중앙정부의 독려 속에 신에너지차 보급률이 더 높아질 전망이다. 중국승용차시장정보연석회(CPCA)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4월 신에너지차 판매량은 총 67만4000대로 작년 동기 대비 28.3% 늘었고, 올해 3월보다는 5.7% 감소했다. 신에너지차가 중국 내 자동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3.7%로 작년(32%)에 비해 11.7%p 상승했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CAAM)는 올해 중국 자동차시장 총판매량은 3100만대, 이 가운데 신에너지차 판매량은 1150만대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2025년 중국 신에너지차 보급률은 50%를 넘어설 전망이다.

june@fnnews.com 이석우 대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