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5 (토)

도 넘은 ‘선재 앓이’…변우석 “거주지 무단방문 법적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배우 변우석. 변우석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변우석 측이 사생활 피해를 호소하며 법적 대응을 선언했다.

30일 소속사 바로엔터테인먼트는 변우석 팬카페에 “스케줄 현장 방문 관련해 당부의 말씀 전한다. 인파로 인해 질서가 무너지고, 안전이 우려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비공개 스케줄의 경우, 몇몇 팬들의 허락되지 않은 방문으로 인해 배우와 주최 측 피해가 심각하다. 공개된 일정 외 스케줄 현장 방문은 삼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스케줄이 끝난 차량을 따라오는 행위, 거주지를 비롯한 사적인 공간에 무단으로 방문하고 촬영하는 행위, 개인 신상 정보를 불법적으로 취득하는 행위 등 사생활이 침해될 수 있는 행위를 금한다”며 “엄중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소속사 측은 “공식 스케줄에서 팬들의 현장 방문 시 밀착하고, 직접적으로 편지와 선물을 주는 행동을 포함해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모든 행동을 자제해주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며 “팬들의 진심 어린 사랑에 감사의 말씀 드리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변우석은 최근 종영한 tvN ‘선재 업고 튀어’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선재 업고 튀어’는 시청률 5%대(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에 그쳤지만, 화제성 1위를 휩쓸었다.

변우석은 전날 학동역 인근 카페에서 종방 인터뷰를 진행했는데 오전 10시쯤부터 변우석을 보기 위해 많은 팬들이 몰려든 것으로 전해졌다.

하승연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