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영원무역, OEM 회복중이지만 ‘스캇’ 부진-대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대신증권은 30일 영원무역(111770)에 대해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부문은 회복하고 있지만, ‘스캇’ 회복엔 시간이 필요하다며 ‘매수’ 투자의견과 목표가 5만60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전일 종가는 3만3550원이다.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OEM 부문에서 상반기는 매출 감소로 인건비 증가 요인이 크게 부각됐지만 하반기로 갈수록 오더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되어 이러한 부정적 효과는 진정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유 연구원은 “하반기 오더는 1분기말 생산을 위한 원재료 및 재공품 등 재고자산이 증가한 것을 보면 충분히 증가할 것으로 예측할 수 있다”며 “동사의 제 1 고객사인 룰루레몬 등 고객사 전반적으로 재고확충에 아직은 덜 적극적인 상황이나 시간이 지날수록 오더 상황은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자전거 사업인 스캇 부문에는 보수적 접근이 필요하단 평가다.

유 연구원은 “코로나 이후 자전거 특수 소멸과 신규 수요 감소, 선적 지연으로 뒤늦게 도착한 재고 등으로 1분기 말 동 부문의 재고는 7380억원 규모로 과거 대비 부담스러운 수준”이라며 “올해는 재고 축소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판매 부진과 과잉 재고는 스캇 산하 브랜드 파워의 문제라기 보다 전체 업황의 문제”라며 “수주 회복이 예상되는 OEM 부문과 달리 스캇은 연말까지 재고 처리와 관련한 비용이 손익 악화 원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평가했다.

이데일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