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공기업보단 이 회사 갈래요”… 청소년이 꼽은 ‘꿈의 직장’ 1위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소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꿈의 직장’ 1위는 대기업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성가족부가 29일 발표한 ‘2024 청소년 통계’에 따르면 작년 기준 청소년이 선호하는 가장 선호하는 직장은 응답자 29.5%의 선택을 받은 대기업이었다. 국가기관(17.9%)과 공기업(16.1%)이 뒤를 이었고 12.7%를 기록한 자영업이 네 번째였다.

2021년 조사 때와 비교해 국가기관, 공기업, 외국계 기업에 대한 선호도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기업, 전문직, 자영업에 대한 선호도는 증가했다.

청소년 중 중학생과 고등학생 연령인 13~19세가 선호하는 직장은 대기업, 국가기관, 공기업 순이었다. 이어 취업을 본격적으로 고민할 시기인 대학생(20~24세)이 선택한 꿈의 직장은 대기업, 공기업, 국가기관이 차례로 거론됐다.

그렇다면 청소년들이 직업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준은 무엇일까. 가장 많이 나온 대답은 ‘자기 능력’(43%)이었다. 다음으로 ‘자기 적성’(17.1%) ‘직업 장래성’(11.1%) ‘안정성’(10.9%) 등이 꼽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청소년들의 양성평등과 인권 의식에 대한 답변도 확인할 수 있었다. 초등학생(4~6학년)·중학생·고등학생의 96.7%는 ‘남자와 여자가 모든 면에서 평등한 권리를 가져야 한다’고 답했다. 2022년 조사보다 0.3%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양성평등에 대한 긍정은 2017년 이후 95%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또 청소년의 94.2%는 ‘우리나라에 살고 있는 외국인에게도 동일한 교육 기회가 제공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말에 동의했다. ‘가정형편이 어렵다고 차별해서는 안 된다’에도 대다수인 97.1%가 긍정적인 대답을 내놨다.

한편 청소년 통계는 여가부가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의 ‘아동·청소년 인권실태조사’와 통계청의 ‘사회조사’ 등 각종 통계에서 청소년 관련 내용을 발췌하거나 재분류·가공해 작성한 것이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