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난기류 만난 싱가포르기, 당초 알려진 1800m 아닌 54m 고도 하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급격한 중력 변화가 안전벨트 미착용 승객들 피해 불러

비행 데이터·음성녹음기 분석통해 사고 과정 재구성

뉴시스

[서울=뉴시스]지난 21일 극심한 난기류를 만난 싱가포르항공 항공기에서 승객 1명이 숨지고 다른 많은 승객들이 부상한 것은 중력의 급격한 변화로 항공기 고도가 54m(178피트) 떨어진 때문이라고 싱가포르 교통부가 29일 발표했다. 이러한 발표는 사고기가 난기류를 만나 고도가 1800m나 급격하게 떨어졌다는 당초 추정과는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이다. <사진 출처 : X> 2024.05.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AP/뉴시스] 유세진 기자 = 지난 21일 극심한 난기류를 만난 싱가포르항공 항공기에서 승객 1명이 숨지고 다른 많은 승객들이 부상한 것은 중력의 급격한 변화로 항공기 고도가 54m(178피트) 떨어진 때문이라고 싱가포르 교통부가 29일 발표했다.

이러한 발표는 사고기가 난기류를 만나 고도가 1800m나 급격하게 떨어졌다는 당초 추정과는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이다.

영국 런던 히드로 공항에서 싱가포르로 향하던 보잉 777기 사고에 대해 싱가포르 교통부가 미 교통안전위원회(NTSB), 연방항공청(FAA), 보잉사 등과 함께 비행 데이터와 조종실 음성녹음기 분석을 바탕으로 사고 과정을 재구성한 결과 사고기는 중력의 변화로 진동을 경험하기 시작했을 때 고도1만1277m 상공에서 미얀마 남쪽을 지나가고 있었다고 교통부는 말했다. 사고기는 그후 1만1387m 고도까지 올라갔고, 상승기류 때문에 속도가 증가했다. 비행기 자동조종장치는 비행기를 이전 고도까지 내리려고 했다.

교통부는 "사고기는 중력의 급격한 변화로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탑승자들이 공중에 떴을 가능성이 크다. 급격한 중력 변화로 사고기는 4.6초 동안 고도가 54m나 떨어졌다. 이로 인해 승무원과 승객이 부상을 입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또 난기류 동안 조종사가 안전벨트 착용 표시등이 켜졌다고 외치는 소리가 들렸다. 기록된 데이터에 따르면 조종사들은 자동조종장치를 다시 작동하기 전 비행기를 안정시키기 위해 21초 동안 수동으로 조종했다.

사고기는 정상적이고 통제된 하강을 했으며 거의 한 시간 후 방콕에 착륙할 때까지 더 이상 난기류를 만나지 않았다고 교통부는 말하면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