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청담동 술자리 의혹' 첼리스트 "내 음성 보도 말라" 가처분신청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한동훈 전 법무부 장관을 미행하고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해 명예훼손 및 스토킹 처벌법 위반 혐의를 받는 유튜브 매체 '더탐사'의 강진구 대표가 지난 2월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의 단초가 된 첼리스트가 자신의 음성을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보도하지 말라는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법무법인 사람법률사무소 이제일 변호사는 29일 첼리스트 A씨를 대리해 뉴탐사와 강진구 기자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방송(보도)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A씨는뉴탐사 등 유튜브 채널과 홈페이지에 자신의 음성이 포함된 녹음파일, 관련한 영상 사진 등을 게재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만약 이를 위반하면 1일당 각자 500만원씩을 자신에게 지급할 것을 청했다.

A씨 측은 신청서에서 "강 기자 등은 허위 내용이 담긴 음성 녹취 파일을 비롯해 여러 음성 녹취 파일을 동의 없이 3년째 더탐사와뉴탐사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방송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방송하려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적 내용을 몰래 녹음해 강 기자 등에게 전달한 사람은 A씨의 남자친구 B씨 등으로, A씨는 2022년 11월 경찰에 출석해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고 진술하는 등 이 의혹이 허위라고 여러 번 밝혔다"며 "그런데도 강 기자 등은 3년째 지속해 방송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A씨는 심한 모욕과 비방 등을 당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강 기자는 B씨와 공모해 술자리가 존재한다는 양심선언을 하라는 억지를 부리며 연락하고 이를 방송하는 등 A씨의 인격권을 심각하게 침해했다"며 "두 사람은 A씨에게 강요미수죄 등을 범했고, 정보통신망법상 허위 사실 적시 명예훼손죄 등으로 검찰에 송치되기도 했다"고 따졌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은 2022년 10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제기한 바 있다.

A씨의 음성이 담긴 녹음에는 당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30명과 함께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고 유추하게 만드는 내용이 담겼다.

한편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의혹을 부인하면서 사과를 요구했으나 김 의원이 거부하자 2022년 12월 김 의원과 더탐사가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고소했다. 이들을 상대로 10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제기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4부(부장판사 정하정)는 지난 22일 7월 17일 결심공판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선고 기일은 8월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