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미쳤어?” 아내 만류에도…이천수, 원희룡 도운 이유 밝혔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천수, 제22대 총선 원희룡 캠프 합류 이유

2016년부터 인연…“제주 축구 환경 개선”

[이데일리 강소영 기자]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이천수가 지난 총선 당시 제22대 총선 당시 계양을 후보로 나선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의 캠프에 합류했던 이유를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유튜브 채널 ‘리춘수’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천수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리춘수’에 아내 심하은씨와 함께 출연해 당시 선거 캠프에 뛰어들게 된 배경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근황 토크 중 심하은은 “선거 캠프 때 얘기해도 되냐”고 운을 뗀 뒤 “오빠를 모르는 분들은 당을 맨날 엎치락뒤치락한다고 하는데 오빠는 원래 당이 없다”고 말했다.

심하은은 “저희 친가는 엄마 아빠가 둘 다 (당이) 다르다. 상견례 때도 그렇고 아무도 당에 관해서 얘기를 안 한다. 서로를 그냥 존중해 주는 거지. 오빠는 당을 안 보고 사람을 봤던 것”이라며 “처음에 전화 왔을 때 제가 ‘미쳤어?’라며 욕했다. 본인은 당이 아니고 옛날부터 같이 제주도에서 만나고 했었다더라. 근데 사람들은 모르지 않나”라고 전했다.

이천수는 2016년부터 원 전 장관의 인연이 있었다고. 그는 “2002 월드컵 멤버들과 제주도에 갔었다. 여자축구 저변 확대를 위해 학교에 가서 선수들과 같이 축구하는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그때 원 후보와 만났다”고 밝혔다. 원 전 장관은 2014년부터 2021년까지 제주도지사를 지냈다.

이어 “우리가 간 이후 제주도 축구, 여자축구, 유소년 축구에 대한 제주도의 지원이 늘었다. 그때가 골 때리는 그녀들이나 여자축구에 대한 관심이 터지기 전이었는데 그런 부분에 제주도가 엄청나게 지원해줬다”며 “운동장도 많이 만들고, 전지훈련 장소도 잘 만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이천수(사진 오른쪽)와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이 지난달 31일 오후 인천 계양구 서운동성당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매번 동남아로 전지훈련을 갔었는데, ‘한국에도 따뜻한 제주도가 있으니까 전지훈련지로 잘 활용해야 합니다’, ‘축구를 위해 이런 걸 발전시켜야 합니다’라고 하면 그런 걸 바로바로 바꾸더라”라고 전했다.

이천수는 “이런 걸 보고 사람 괜찮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마침 내 구역 쪽으로 오셔서 도와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천수는 2020년 21대 총선 당시 송영길 민주당 후보를 도운 바 있다. 그런데 2022년에는 국민의힘 후보를 지원한 이유에 대해 언론 인터뷰에서 “난 어느 당도 지지하지 않고 정치도, 좌우도 모른다. 다만 계양은 내가 자란 곳이고 축구를 처음 시작한 곳으로 고향 같은 곳이라 낙후 지역에서 벗어나 발전하려면 일 잘하고 힘도 있는 일꾼이 와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