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여기도 저런게 떨어지다니”…서울 도심서도 ‘대남 오물풍선’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29일 서울 종로구 재동초등학교 인근에서 ‘대남 오물풍선’이 터져 쓰레기가 널브러져 있다. 독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28일 오후 9시부터 날린 ‘대남 오물 풍선’이 경기·강원 등 접경지역은 물론 서울 도심에서도 잇따라 발견됐다.

29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25분쯤 종로구 트윈트리타워 인근, 낮 12시 42분쯤 종로구 재동초등학교 인근, 오후 1시 30분쯤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옥상에서 오물 풍선이 발견됐다.

재동초등학교 인근에서 오물 풍선이 터지는 것을 목격한 조모(67)씨는 “점심 먹고 나오는 길에 ‘펑’ 소리가 나더니 풍선이 터졌다”며 “혹시나 화학물질 같은 게 들어 있을까 봐 마스크를 바로 착용했다”고 전했다. 남모(67)씨는 “풍선 안에 쓰레기와 배설물 등이 뒤섞여 있었다”며 “서울에도 저런 게 떨어진다고 생각하니 무섭기도 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북한이 날려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오물 풍선’이 29일 서울 노원구 한 중학교에서도 발견돼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노원구의 한 중학교에서도 오전 11시 55분쯤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체가 떨어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물체 안에는 종이, 가축 분뇨, 쓰레기 등이 들어 있었다. 오물 풍선이 종로구와 노원구 외에도 마포구, 영등포구 등 서울 곳곳에서 발견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오물 풍선 관련 112신고는 모두 299건이 접수됐다. 수상한 물체를 발견했다는 신고는 140건, 재난 문자 등 오물 풍선 관련 문의는 159건이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오물 풍선이 전국에서 200여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김우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