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軍 “대남 오물풍선 전국서 200개 넘게 발견…北 계속 살포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28일 밤부터 다량의 '대남 오물 풍선'을 대한민국에 살포하고 있다.

함동참모본부는 29일 “오늘 오후 1시 기준 강원, 경기, 경상, 전라, 충청 등 전국에서 200개 이상의 풍선이 발견됐다”며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은 민가 지역뿐만 아니라 공항, 고속도로 등에 낙하할 수 있어 피해가 발생할 수 있고, 실제로 2016년에는 차량 및 주택 지붕 등이 파손된 사례가 있었다”고 밝혔다.

하루 200개는 역대 하루 최다 수량이다.

합참은 “지상에 낙하한 풍선은 군의 화생방신속대응팀(CRRT)과 폭발물 처리반(EOD)이 출동해 수거하고 있고, 현재까지 확인한 바로는 오물·쓰레기 등이 포함돼 있었으며 관련 기관에서 정밀분석 중”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군은 어제 야간 최초 식별 시부터 유관 기관에 상황을 전파하고, 현장 부대에서 경기·강원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대국민 안전문자 발송을 지방자치단체에 요청했다”며 “군에서는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식별, 야외활동 자제 및 식별 시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의 내용으로 국문으로 지자체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이러한 북한의 행위는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면서 “북한 풍선으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북한의 반인륜적이고 저급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새벽 서해 지역에서 남쪽을 향해 동시다발적인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전파 교란 공격도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교란 공격은 풍선을 남쪽으로 내려보낸 직후 이뤄졌으며, 현재는 중단된 상태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해양수산부는 “오늘 오전 5시 50분쯤 서해 연평, 강화, 파주, 인천 해상에서 GPS 전파 교란이 발생했다”라며 “주변 해역을 항행하는 선박이 주의하도록 알려주기 바란다”라고 공지했다.

군 관계자는 “오늘 GPS 전파 교란 시도가 있었지만 이와 관련된 민간이나 군의 피해는 없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 김강일 국방성 부상은 지난 26일 국내 대북단체들이 살포하는 대북전단에 맞대응하겠다며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 국경지역과 종심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문규 기자 chom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