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이천수 아내 "원희룡 선거 캠프 합류 때 '미쳤냐' 욕"…도운 진짜 이유는?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유튜브 채널 '리춘수'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축구 국가대표 출신 방송인 이천수가 제22대 총선 당시 원희룡 캠프에 합류했던 이유를 언급했다.

27일 유튜브 채널 '리춘수'에서는 이천수가 선거 캠프에 뛰어든 이유를 직접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천수의 아내 심하은은 "그거 얘기해도 돼? 선거 캠프 때? 그것도 오빠를 모르는 분들은 당을 맨날 엎치락뒤치락한다고 하는데 오빠는 원래 당이 없다"면서 "오빠가 축구에는 진심 아닌가. 축구로 말썽 피운 적은 한 번도 없다"고 하자 제작진은 "말썽 말고 사고"라고 정정했다.

심하은은 "저희 친가는 엄마 아빠가 둘 다 (당이) 다르다. 상견례 때도 그렇고 아무도 당에 관해서 얘기를 안 한다. 서로를 그냥 존중해 주는 거지"라고 했다.

이어 "오빠는 둘 다 비슷하니까 당은 안 보고 사람을 봤던 거지. 처음에 전화 왔을 때 제가 '미쳤어?'라며 욕했다. 본인은 당이 아니고 옛날부터 같이 제주도에서 만나고 했었다더라. 근데 사람들은 모르지 않나"라며 당시를 언급했다.

이천수는 2016년 때부터 이어진 인연을 언급했다. 그는 "월드컵 멤버들이 제주도에 갔다. 여자 축구의 저변 확대를 위해서 학교에 가서 축구해주는 프로그램이 있었다. 그때부터 제주도의 축구와 여자 축구에 대한 지원이 우리가 간 후에 더 해준 거지"라며 계기를 떠올렸다.

뉴스1

(유튜브 채널 '리춘수'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맨날 잘하는, 국가대표에만 관심이 있었다면 다 똑같은 사람이었을 텐데 (당시는) 여자 축구나 이게 '골때녀'가 터지고 여자 축구 올라오기 전이었다. 전부터 나는 그런 거에 좀 관심이 많았고 유소년 축구 이런 거에 관심이 많았는데 제주도가 엄청나게 지원을 많이 해줬다. 운동장 많이 만들고 전지훈련지부터. 그런 걸 잘했다"고 전했다.

이어 "'축구를 위해서 이렇게 발전시켜야 합니다' 하니까 바로바로 바꾸더라. 이런 걸 봤을 때 '사람 괜찮네'라고 생각했다"며 "마침 이쪽(인천)으로 오셨다. 내 구역 아니냐. 그래서 도와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천수는 2020년 21대 총선 당시 송영길 민주당 후보를 도운 바 있다. 그는 한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22대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가 아닌 국민의힘 후보를 지원한 까닭에 대해 "난 계양을 위해 더 열심히 뛸 사람을 원했을 뿐"이라고 했다. 이어 "난 어느 당도 지지하지 않고 정치도, 좌우도 모른다"며 "다만 계양은 내가 자란 곳이고 축구를 처음 시작한 곳으로 고향 같은 곳이라 낙후 지역에서 벗어나 발전하려면 일 잘하고 힘도 있는 일꾼이 와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ro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